아시아나항공 매각 본입찰 3자대결 압축
아시아나항공 매각 본입찰 3자대결 압축
  • 김칭우
  • 승인 2019.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DC현대산업개발·애경·KCGI
심사 거쳐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아시아나항공 매각 본입찰이 7일 HDC현대산업개발과 애경그룹, KCGI(일명 강성부펀드) 3자대결로 압축됐다. 금호산업과 채권단은 1주일 가량의 심사를 거쳐 아시아나항공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순조롭게 진행되면 채권단의 애초 계획대로 연내 매각을 끝내게 된다.

업계와 채권단에 따르면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 애경그룹·스톤브릿지캐피탈 컨소시엄, KCGI·뱅커스트릿이 오후 2시 입찰마감에 참여했다. 물망에 올랐던 SK그룹, GS그룹 등은 본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다.

업계에서는 사실상 애경과 HDC현대산업개발의 2파전으로 보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인수 가격으로 1조3000억~1조9000억원 가량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번 매각은 에어서울과 에어부산, 아시아나IDT 등 6개 자회사도 함께 '통매각'하는 게 원칙이다.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8063주(지분율 31.0%)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신주)를 모두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채권단은 신주 인수가를 최소 8000억원으로 정했다. 본입찰이 마감됨에 따라 금호산업과 채권단은 1주일가량의 심사를 거쳐 아시아나항공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순조롭게 진행되면 채권단의 애초 계획대로 연내 매각을 끝내게 된다. KDB산업은행은 지난주 금호석유화학 등에 금호 상표권 사용 협조 공문을 보냈다.

/김칭우 기자 ching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