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한민국!" 오늘 스웨덴전 서울 곳곳 4만명 거리응원

광화문·서울광장·코엑스 등…대형 전광판 중계·공연 및 콘서트

2018년 06월 18일 13:21 월요일
이미지 5.png
▲ /연합뉴스

우리나라 축구 대표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첫 경기가 열리는 18일 오후 서울 곳곳에서 야외 응원전이 열려 거리를 붉게 물들인다.

F조에 속한 대한민국 대표팀은 이날 오후 9시 스웨덴과 첫 경기를 치른다.

가장 큰 거리응원은 광화문에서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500인치 대형 스크린이 설치될 광화문광장 거리응원에 경찰 추산 약 2만5천명이 운집할 전망이다.

서울광장에서도 같은 시간 약 5천명 규모로 거리응원이 펼쳐진다.

서울시와 축구협회가 주관하는 광화문·서울광장 응원에서는 월드컵 응원가를 함께 부른 빅스의 레오와 구구단의 세정이 경기 전 공연으로 분위기를 띄운다.

강남에서는 코엑스 인근인 지하철 9호선 봉은사역부터 2호선 삼성역 사이 영동대로 약 600m 구간에서 1만여명 규모로 응원전이 열린다.

주 무대를 포함한 총 3개의 대형 LED 전광판에 경기가 중계된다. 이곳에서는 YB(윤도현 밴드)와 걸그룹 EXID, 힙합 레이블 AOMG 등의 공연이 예정돼 있다.

경찰은 대규모 응원 인파가 운집하는 이들 구역에서 인원이 모이는 정도에 따라 단계별로 교통 통제 구간을 조정하면서 시민들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이 밖에 서울 곳곳의 지역 주민을 위한 군소 규모 거리응원도 열린다.

송파구 문정동 가든파이브에서는 서울주택도시공사 주최로 응원전 겸 콘서트가 열린다.

오후 6시 30분부터 열리는 공연에 백지영·김범수·로이킴 등이 출연하며, 포토존·페이스 페인팅·경품행사 등이 마련된다.

성북구청 앞 바람마당과 서대문구 이화여대 앞 대현문화공원, 용산구 HDC아이파크몰 옥상 그랜드캐노피 등에서도 야외 응원이 열려 우리나라 대표팀에 힘을 보낸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