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확바뀐 시의회 '기대반 걱정반'

민주당 의석수 90% 이상으로 市사업 속도 전망 속 감시·견제 축소 우려

2018년 06월 15일 00:05 금요일
6·13 지방선거를 통해 인천시의회가 대폭 물갈이 됐다. 전체 의석수 90% 이상에 시정부와 같은 파란 깃발이 꽂혔다.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제8대 인천시의원으로 총 37명이 당선됐다. 지난 7대 시의회 35명보다 2명 더 늘었다.

7대 시의회는 총 35석(비례대표 4석 포함) 가운데 자유한국당 23석, 더불어민주당이 12석으로 출범했다.

그러나 6·13 지방선거를 통해 다음 달 새롭게 시작되는 제8대 시의회는 더불어민주당이 비례의원 2석을 포함해 총 34석을 차지하며 정당 비율이 역전됐다.

자유한국당은 강화 1석, 비례 1석 등 2석을 지키는데 그쳤으며 정의당이 비례1석을 차지했다. 기존 민주당 비율이 '12 대 23'에서 '34 대 3'으로 정치지형이 전환된 셈이다.

이 같은 민주당의 초강세에는 70%를 넘나드는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나라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맡기고, 인천은 민주당에게 맡겨달라'는 문구가 지역의 표심을 흔들었다.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이 잇따라 열리는 등 한반도 평화 분위기를 토대로 한 민주당 '대세' 분위기에 편승할 수밖에 없었다는 분석도 가능하다.

이와 함께 자유한국당에 대한 유권자의 누적된 실망과 피로감이 '한국당 심판'이라는 결과를 낳았다는 평가도 나온다.

지난 박근혜 정권의 폐단이 보수진영 외면으로 이어졌고 당에서는 이를 극복할 대안을 제시하지 못하며 흩어진 보수층을 결집하는데 실패했다.

선거를 불과 며칠 앞두고 터진 정태옥 전 한국당 의원의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 살고 망하면 인천 산다) 발언 또한 인천시민들의 마지막 표심을 흔든 것으로 보인다.

정치 지형도가 재편되며 인천시가 추진하는 사업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란 기대 섞인 전망과 함께 시의회 본연의 임무인 감시·견제 기능이 축소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실제 시 정권인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이 다수를 차지한 제7대 인천시의회는 원포인트 임시회와 각종 예산 승인으로 시 집행부의 거수기로 전락했다는 비난을 받았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