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항 대형 화물선 화재 67시간 만에 완전 진화

소방당국 24일 새벽 내부 불길 모두 잡아

2018년 05월 24일 10:24 목요일
AKR20180524011000065_01_i.jpg
▲ /연합뉴스


지난 21일 인천항에 정박한 5만t급 화물선에서 난 큰불이 발생 나흘째인 24일 오전 완전히 꺼졌다.

인천소방본부는 이날 오전 5시 5분께 파나마 국적 화물선 오토배너호(5만2천224t급) 내부 불길을 모두 잡아 진화작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지난 21일 오전 9시 39분께 인천시 중구 인천항 1부두에 정박해 있던 이 화물선에서 화재가 발생한 지 67시간여만이다.

소방당국은 마지막으로 불씨가 남아 있던 화물선 내 13층 갑판 선미 쪽 진화작업이 마무리됨에 따라 완진을 판단했다.

인천소방본부 관계자는 "오늘 새벽 현재 선박 내부에서 흰 연기가 조금 나오고 있지만 이는 달궈진 내부 철제 구조물에 물이 뿌려지면서 수증기가 올라오는 것"이라며 "화재는 완전히 진화됐다"고 말했다.

이번 화재는 오토배너호에 중고차 선적 작업을 하던 중 발생했다.

이 불로 화물선에 선적된 중고차 2천438대 중 선박 11∼13층에 실린 차량 1천460대가 모두 탔다.

화재 첫날 5천여개의 타이어가 타면서 발생한 검은 연기가 남동풍을 타고 10km 떨어진 연수구·남동구 일대까지 퍼져 200여건의 관련 민원이 접수되기도 했다.

소방당국은 13층 높이의 화물선 11층 선수 부분에 적재된 한 중고차에서 엔진과열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화재원인 규명을 위한 현장감식에는 최소 1개월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인천해양경찰서도 오토배너호와 차량 선적 업체 관계자 등을 참고인으로 불러 화재원인을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