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출근길 막힌 한국지엠 비정규직, 목소리 높인다

"출입금지·대기 명령은 갑질횡포 … 경영정상화 위해 파견부터 철폐하라"

2018년 05월 17일 00:05 목요일

20180516 지엠비정규직 집회 A92I4981.jpg
▲ 16일 인천 한국지엠 부평공장 정문앞에서 비정규직 노조원들이 '한국지엠 갑질횡포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상훈 기자 photohecho@incheonilbo.com


한국지엠 경영 정상화 기자회견장에서 시위를 벌이다 소속 협력업체로부터 부평공장 출입 금지를 통보받은 15명 비정규직 노동자 출근길이 16일 본격적으로 막혔다.

한국지엠 부평비정규직지회는 사측 경영 정상화 방안에 비정규직 해고자 복직과 불법 파견 철폐를 담으라고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부평비정규직지회는 이날 오전 한국지엠 부평공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정규직 노동자 출입 금지 및 자택 대기 명령 조치는 갑질 횡포"라고 주장했다.

한국지엠 협력업체로부터 한국지엠 출입 금지, 자택 대기 명령을 받은 비정규직 노동자 15명은 기자회견 후 정상적으로 출근하려 했으나 입구에서 막혀 들어가지 못했다.

지난 14일 부평공장에서 사측이 마련한 '한국지엠 사장단 경영 정상화 계획 발표 기자회견' 때 손팻말을 들고 시위한 이들이다.

사측은 비정규직 시위가 임원진 안전을 위협한다며 기자회견을 취소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관계자는 "기존 판결에 따르면 고용 의무 조항이 적용되는 비정규직지회원들도 한국지엠 사업장 안에서 정당한 조합 활동을 할 수 있다"고 보태기도 했다.

부평비정규직지회는 조합원 출입 금지, 자택 대기 명령 비난과 함께 비정규직 생존권 확보를 요구하기도 했다.

부평비정규직지회 관계자는 "혈세 8100억원 지원 명분이 GM 미국 자본 정상화보다 국내 노동자 일터 확보에 있다면 비정규직은 왜 없는 사람 취급하는 것이냐"며 "제대로 된 경영 정상화가 이뤄지기 위해선 법원이 이미 불법 파견이라고 명시한 인천에만 1000명이 넘는 한국지엠 비정규직 노동자 처우도 논의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원진 기자 kwj7991@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