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월호' 기록할 안전체험관 짓는다

시, 추모사업 연계해 사건일지·영상 등 구성 추진

2018년 04월 17일 00:05 화요일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인천시가 세월호 추모 사업과 연계한 인천종합안전체험관 건립 사업을 추진한다.
16일 인천시에 따르면 지방선거가 끝나는 대로 국무조정실과 함께 인천종합안전체험관 건립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지난해 시가 국무조정실에 제출한 '세월호 추모사업 연계 인천종합안전체험관 건립 사업 계획안'에는 종합안전체험관 한 층을 세월호 사건을 기록한 일지와 특별 영상 등으로 구성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아울러 중·장기적으로는 세월호 선체를 인천항으로 들이는 방안도 구상중이다.

인천가족공원에 지어진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추모관'과는 별도의 추모공간으로 운영된다.
다른 층에는 해양도시의 특성을 반영한 해양안전체험 등의 콘텐츠로 채울 예정이다.
건립 위치는 인천항 8부두 부근을 염두에 두고 있으며 정확한 위치와 규모 등은 정부와의 논의를 거쳐 확정 짓는다.

한편 당초 인천종합안전체험관이 들어설 예정이었던 서구 루원시티 도시개발구역 내 공원 부지(면적 1만421㎡)에는 인천소방본부가 추진하는 인천소방안전체험관이 들어설 예정이다.
시 예산 150억원과 행정안전부의 소방안전교부세 100억원을 보탠 총 250억원의 사업비로 지상 4층, 지하 1층 체험관을 조성한다.

안전체험관에는 건축물 붕괴, 위험 물질 폭발, 지하철 피난 대비 등 사회재난 분야와 폭우와 태풍 등의 자연재난, 열·연기 피난체험과 교통안전 등으로 이뤄진 생활안전, 어린이 안전교육을 할 수 있는 안전교육 등 4개 분야의 체험시설이 갖춰진다.

시 관계자는 "지방선거와 겹쳐 논의 시점은 6월 이후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서구에 소방안전체험관이 들어서는 만큼 인천종합안전체험관에는 세월호 추모사업을 연계한 콘텐츠가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