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설] 북인천복합단지, 여전히 남는 의문들

2018년 04월 17일 00:05 화요일
북인천복합단지가 민간기업에 매각된 데 따른 후폭풍이 거세다. 다급하게 매각 계약이 체결되기까지 일련의 과정이 석연치 않아서다. 북인천복합단지와 인접한 청라국제도시 주민들은 매각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매각 진행 내역에 대한 투명한 정보공개를 촉구하며 감사원 감사 청구와 검찰 수사를 요청해 놓은 상태이다.
이에 대해 인천경제청이 내놓은 해명을 보노라면 주먹구구식 개발행정이라는 실망감을 금할 수 없다. 애초에 이 땅을 서둘러 사들이려던 배경이 무엇이든간에 결과적으로는 인천시의 행정불신만 더 키워놓은 셈이다.

지난달 25일 인천시의회 산업경제위원회는 인천경제청의 '북인천복합단지 매입 동의안'에 대해 심의했다.
참석 위원 4명이 2대2로 의견이 갈렸고 인천경제청에 대해 '제대로 된 논리를 가져오라'는 주문이 떨어졌다. 29일에 열리는 다음 회의까지 의결이 연기된 것이다. 이처럼 시의회가 결정을 내리지 못하자 인천항만공사는 부랴부랴 당일 선착순 수의계약 공고를 내 2시간여 만에 매각계약을 체결한 것이다. 여기서 두가지 의문점이 남는다. 인천경제청은 인천시의회의 동의를 구하기 위해 필요한 노력을 했는가. 또 이 날 산업경제위원회에는 왜 유독 서구 출신 시의원 2명만 불참했는가이다. 지역구의 발전과 직결된 사안임에도 주민 대표 모두가 나몰라라 한 것은 아닌지. 인천경제청도 그렇다. 북인천복합단지 사태는 경제청으로서도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는 것이다. 시의원들이 불참하면서 예상 못했던 결과가 나왔던 것이라는 해명도 납득이 가지 않는다.

인천경제청은 2000원억대 개발사업의 계획을 세우려면 6개월 이상 걸리기 때문에 시의회 동의부터 얻으려 했다는 것이다. 먼저 매입 계약을 체결하고 계획을 수립할 계획이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투자심사까지 마친 상태였다"라면서도 "여러 사안이 겹쳐서 오해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는 해명은 앞뒤가 안맞는다.
인천경제청이 성급한 사업욕심으로 헛발질만 한 것이 북인천복합단지 사태의 본질이라는 말인가.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르누아르 2018-04-17 11:52:52    
공장 굴뚝 먼지 97% 청라가 있는 서부권역에서 배출... http://www.sisapress.com/journal/article/173402
profile photo
eee 2018-04-17 21:50:58    
병신새끼 애쓴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