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도화 IC~인천기점 지하화 가능성

중구 주민들 반대에 시 검토하기로

2018년 01월 11일 00:05 목요일
경인고속도로 일반화에 따른 인천 중구 지역 경제 피해 주장이 제기되자 인천시가 도화IC(나들목)~인천기점 지하화를 검토하기로 했다.

조동암 정무경제부시장은 10일 오후 인천 중구청 월디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관련 대책 회의'에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고속도로 기능을 유지해달라는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도화IC~인천기점 구간의 지하화 사업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시는 경인고속도로를 대체하는 도로로 문학~검단 고속화도로 노선을 검토 중이다. 왕복 4차로 지하터널로 시는 2016년 말 한국개발연구원에 사업 적격성 조사를 의뢰했다. 이 도로가 건설된다는 가정 하에 추가로 도화IC~인천기점을 연결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번 대책회의는 중구 주민들이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사업으로 관광 산업이 붕괴될 것이라고 우려하자 열리게 됐다.

경인고속도로가 일반화되면서 인천기점~도화IC 구간 차선은 10차로에서 4차로로, 도화IC~서인천IC도 10차로에서 6차로로 줄어든다. 또 교차로도 곳곳에 설치되고, 최고 속력도 100㎞에서 60㎞으로 감소하면서 교통 체증으로 인해 접근성이 떨어질 것이라고 주민들은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인천일보 1월4일 19면>

이날 주민들은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사업과 관련해 중구 지역과 소통을 하지 않은 것에 대해 지적했다. 또 최대 시속이 60~80㎞로 전환된 것에 대해서도 섣부르게 적용해 혼란을 겪고 있다면서 당분간 100㎞ 주행을 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구했다.

조동암 부시장은 "작년 18회에 걸친 설명회는 일반화 사업으로 도시 계획 변경이 필요한 지역을 위주로 했던 것으로, 중구 등 모든 지역에서 열지 않은 것에 대해 아쉬움이 있다"며 "속도 제한은 경찰청과 협의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