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청렴도 평가' 시각차 크네

권익위 "17개 시·도 중 5위" … 직원·전문가 설문선 5등급 중 4등급 머물러

2017년 12월 07일 00:05 목요일
인천시를 바라보는 직원들의 평가가 냉철하다.

시는 전국 17개 시·도를 대상으로 한 청렴도 평가에서 인천시가 5위를 기록했다며 자찬했지만 정작 직원들의 평가는 5등급 중 4등급에 그쳤다.

6일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2017년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 결과'에 따르면 시는 올해 청렴도 평가에서 지난해 14위에서 9단계 상승한 5위를 차지했다.

그동안 시는 2002년 청렴도 평가 시작 이후 지난 2005년 6위를 기록했지만 최근에는 13~14위를 맴돌며 하위권을 이어왔다.

시는 이번 순위권 상승의 원인을 "반부패·청렴정책을 시정의 핵심가치로 정하고 부패경험률 제로화와 청탁금지문화 정착을 위한 유정복시장과 실·국장들이 총력을 쏟은 결과"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실제 공무원들의 평가는 이와 거리가 있었다.

소속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인 '내부청렴도'는 7.56점으로 5등급 중 4등급을 받았다. 전문가들의 평가인 '정책고객 평가' 부문(6.44점)에서도 4등급에 머물렀다. 민원인 등 시민을 대상으로 한 '외부청렴도'는 8.26점으로 2등급을 받았다. 평균치인 종합청렴도는 7.77점에 3등급이다.

기초단체별 종합청렴도는 2등급에 강화군, 옹진군, 부평구, 계양구, 연수구가 포함됐고 3등급에는 남동구, 서구가 이름을 올렸다. 4등급은 남구, 동구가 차지했으며 최하위 등급인 5등급에는 중구가 속하는 불명예를 안았다.

지방공사·공단별로는 시 시설관리공단과 인천교통공사가 2등급, 도시공사가 3등급에 머물렀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에 참여한 사람은 23만5600명으로 측정 대상기관의 업무 경험이 있는 민원인 15만2000명, 소속 직원 6만3200명, 학계 및 시민단체 등의 전문가, 업무관계자, 지역민·학부모 등 2만4000명 등이다. 조사는 지난 8월부터 11월까지 약 4개월 간 유·무선전화, 이메일로 진행했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