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교실이 추워 운동장에서 공부…中 '가스대란' 점입가경

2017년 12월 06일 13:14 수요일
AKR20171206104051074_01_i.jpg
▲ /연합뉴스


'가스대란'을 겪는 중국에서 초등학교 교실이 너무 추워 학생들이 햇볕을 쬐고자 운동장에서 공부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고 홍콩 명보가 6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북부 지역의 주된 오염원 중 하나인 석탄 난방을 가스나 전기 난방으로 바꾸는 정책을 추진 중이다.

이에 올해 베이징(北京), 톈진(天津), 허베이(河北) 성 지역 300만여 가구에 가스 난방시설 등을 설치하고, 석탄 난방기구의 판매나 사용을 금지했다.

'스모그 지옥'으로 불리는 중국의 심각한 대기오염을 개선하기 위한 이 같은 급격한 조치는 심각한 액화천연가스(LNG) 부족 사태를 불러왔다.

허베이(河北) 성을 비롯해 산시(陝西), 허난(河南), 산둥(山東), 산시(山西), 네이멍구(內蒙古) 등 중국 북부 지역은 가정용 난방 LNG 공급이 수시로 중단돼 엄동설한에 추위에 떠는 가정이 속출하고 있다.

일부 지역에서는 정부가 석탄 난방기구를 일방적으로 철거했지만, 가스나 전기 난방시설은 아직 설치하지 않아 아예 난방 수단 자체가 없는 실정이다.

허베이성 바오딩(保定)시 취양(曲陽)현의 여러 초등학교도 석탄 난로를 철거했지만, 가스 난방시설을 아직 설치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학생들은 추운 교실에서 나와 햇볕이 쬐는 운동장에 책상을 갖다놓고 공부하는 실정이다. 일부 학생들은 달리기하면서 몸을 녹이고 있다.

한 학부모는 "가스 난방 공급을 시작한 지 20일 가까이 됐다고 하는데 여러 초등학교에 가스 난방시설이 설치되지 않았다"며 "그늘진 교실 안은 운동장보다 더 춥다"고 전했다.

한 초등학교 교장은 "운동장은 햇볕이 비치는 데다 학생들이 활동하면서 온기를 느낄 수 있어 대설(大雪) 절기가 다가오는 겨울이지만 운동장에서 수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웃지 못할 상황으로 인해 이 지역 초등학생들 사이에서는 동상환자가 속출하고 있다.

난야워(南雅握)촌에 사는 한 초등학교 2학년생의 어머니는 "아이가 동상에 걸려 발뒤꿈치가 모두 부르트고 갈라진 것을 보니 너무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에 취양현 공산당 서기는 "현 내 11개 초등학교에 아직 가스 난방시설이 설치되거나 전력이 공급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유관기관을 총동원해 늦어도 6일 밤까지는 난방시설 설치를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지역 일부 학교는 당분간 난방시설 설치가 여의치 않아 석탄 난로를 사용할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