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은지·편예빈, 신한은행 유니폼 입다

WKBL 신입선수 선발회…전체 1순위 최민주 부천 품으로

2017년 11월 21일 21:27 화요일
▲ (오른쪽부터) 신한은행 신기성 감독, 이은지·편예빈 선수. /사진제공=WKBL
``````````````````````.png


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이 신인 드래프트에서 이은지(한림성심대·1라운드), 편예빈(인성여고·2라운드)을 지명했다.
<표 참조>

신한은행 신기성 감독은 21일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열린 2017-2018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신입선수 선발회에서 전체 2순위 지명권을 얻어 1라운드에서 이은지를, 2라운드에서 편예빈을 각각 뽑았다.

앞서 전체 1순위 지명권을 얻은 부천 KEB하나은행은 최민주(숙명여고)를 가장 먼저 지명했고, 2라운드에서는 장유영(수원대)을 뽑았다.

아버지가 스위스 사람인 최민주는 176㎝ 비교적 큰 키의 포워드로 기대를 모으는 유망주다.

올해 전체 17경기에 출전해 경기당 평균 10.4점, 10.5 리바운드, 2.8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3순위 구리 KDB생명은 숙명여고 포워드 김지은을, 4순위 청주 국민은행은 기전여고 포워드 임주리를, 5순위 용인 삼성생명은 일본 실업팀에서 뛰고 있는 재일교포 가드 황미우를, 마지막으로 6순위 아산 우리은행은 2016 대학농구리그 MVP 출신의 광주대 가드 김진희를 1라운드에서 각각 지명했다.

이날 추첨 순위는 전년도 정규리그 성적 역순으로 구단 감독이 뽑아 구슬 색을 지정한 뒤 최하위(6위)부터 1위까지 각각 6~1개(모두 21개)의 구슬을 넣고, 추첨자가 구슬을 뽑는 방식으로 결정됐다.

이날 신입 선발회에는 총 24명이 참가했는데 1라운드에서 6명, 2라운드에서 5명, 3라운드에서 2명, 4라운드에서 1명등 모두 14명만 프로구단의 선택을 받았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