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설] 가스공사는 인천생산기지 전수조사하라

2017년 11월 15일 00:05 수요일
한국가스공사 인천생산기지에서 일어난 액화천연가스(LNG) 누출 사고는 안전불감증을 또 다시 드러낸 전형적인 '사건'이다. LNG기지 누출 사고를 송도주민만 몰랐다는 점도 그렇고, 뒤늦은 공개에 주민들은 크게 반발한다. 가스공사측은 LNG 누출 7일이 지나 "인체 영향이나 화재 위험은 없다"고 해명하지만 변명일 뿐이다. 여기에다 가스 누출 사고를 축소·은폐하려는 정황까지 나와 인천시민들의 불안감은 증폭되고 있다. 더욱이 인천생산기지는 2005년에도 비슷한 가스 누출 사고를 1년가량 은폐한 전력을 갖고 있다. 이러니 가스공사에 대한 비난 여론 확산은 당연하다.

송도국제도시 남단에 있는 가스공사 인천생산기지에는 현재 20만㎘ 8기, 10만㎘ 10기, 4만㎘ 2기 등 모두 20기의 LNG 저장탱크가 있어 수도권에 가스를 공급한다. 그런데 지난 5일 오전 인천생산기지 하역장에서 LNG가 용량 10만㎘인 1호기 저장탱크 밖으로 흘러넘쳐 누출됐다. 당시 사고는 인천기지에 들어온 LNG선에서 배관을 통해 저장탱크로 LNG를 옮기던 중 일어났다. 누출 사고는 한국가스안전공사나 산업통상자원부 등에는 당일 보고됐지만, 인천시와 연수구에는 사고 후 24시간이 지난 6일 오전에야 현황보고를 했다. 문제는 해당 지역에선 처음에 가스 누출 사고를 몰랐다는 점이다. 얼마 지나 인천시와 연수구가 가스공사에 사고 여부를 물어보고 나서야 다음날 시와 구에 늑장 보고를 했다. 초기 보고에선 가스 누출 규모와 탱크 손상 여부 등 중요한 내용은 다 빠졌다.

가스공사는 구두로만 "자체 조치에 따라 안전하게 처리했다"고 강조했다. 어이가 없다. 가스공사의 해명은 변명을 넘어 핑계에 불과하다. 안전 조치를 제대로 했다면 왜 이런 일이 벌어지겠나. LNG 저장탱크들이 잘못돼 사고를 내면 그 피해는 정말 어마어마하다. . 그런데도 안전 대책을 안일하게 세우고 소홀히 했다면, 가스공사 책임자들은 문책을 받아야 마땅하다. 만날 안전하다고 외치는 이들에게 인천시민들은 볼모이다시피 잡혀 산다. 확실한 안전 대책이야 말로 시민들이 생업에 종사할 수 있는 1차 조건이다. 가스공사는 인천생산기지를 전수조사해 재발 방지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