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행감] 관광공사 고질적인 방만 경영 뭇매

문복위, 업무추진비 초과 등 추궁

2017년 11월 14일 00:05 화요일
인천시의회 문회복지위원회의 인천관광공사에 대한 행감에서 의원들은 공사의 독단적인 경영방침과 부실한 운영을 지적했다.

김경선(한·옹진) 의원은 13일 "하버파크호텔 직원 고용승계와 리모델링 운영계획이 공사가 당초 약속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고 추궁했다.

또 "올해 초만하더라도 시의회에 호텔 운영과 리모델링을 병행하겠다고 밝혀놓곤, 어느날 갑자기 위탁운영사와 사장이 변경되면서 의회와 상의없이 전면중단(셧다운)을 1안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사업 계획을 전면 재검토 하라"고 강조했다.

이강호(민·남동3) 의원은 "공사 임원들의 관용차량에 대한 사적인 이용문제가 논란 이후에도 개선되지 않은 것 같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이날 감사에선 최모 마케팅본부장과 김모 기획조정실장은 현재까지 관용차량의 열쇠를 반납하지 않고 있으며, 경영지원 팀장 역시 임원들에게 차량의 사적 이용을 자제하라고 전했을 뿐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조계자(국·계양2) 의원은 관광공사 업무추진비 초과에 대한 미흡한 관리, 공병건(한·연수2) 의원은 용역사업 입찰 계약 조건의 과도한 제한, 안영수(한·강화) 의원은 도서특성화시범마을의 지지부진한 추진 등을 지적했다.

/신나영 기자 creamyn@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