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네스코, "기록유산"신청에 이견 있으면 심사 보류키로

집행위, 제도개혁 결의 채택…위안부 자료 심사에 미칠 영향 주목

2017년 10월 19일 10:30 목요일
이미지 5.png
▲ /연합뉴스

유네스코는 "세계기록유산"과 관련, 사실관계나 역사인식에 이견이 있을 경우 당사자 간의 대화를 촉구하고 의견이 모아질 때까지 등록심사를 보류키로 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19일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유네스코는 18일 파리에서 열린 집행위원회에서 이런 내용의 제도개혁 결의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이날 채택된 결의에는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둘러싼 정치적 긴장을 피할 것을 사무총장 등에게 주문한다는 취지의 표현이 담겼다. 구체적인 내용은 내년 봄에 열릴 집행위원회에서 정해 집행위원회 이후 등재 신청분부터 적용하기로 했다.

NHK는 등록심사 시 신청된 자료에 대해 각국이 의견을 낼 수 있게 하고 이견이 있는 신청에 대해서는 관계국이 협의하도록 하는 내용이 결의에 포함됐으나 추가 협의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내년 봄 집행위원회에서 다시 논의키로 했다고 전했다. 또 세계기록유산 사업은 상호이해와 대화 원칙에 입각해 추진, 정치적 긴장을 피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일본은 2015년 난징(南京)대학살 관련 자료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되자 심사과정에서 이해 당사국이 반론할 기회조차 없었다며 기록유산제도가 정치적으로 이용됐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한·중·일 시민단체 등이 일본군 위안부 자료의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신청하자 매년 내던 분담금을 내지 않는 등의 방법으로 유네스코에 기록유산 등재 제도개선을 압박해 왔다.

NHK는 24일부터 새로운 기록유산 등록을 결정하는 유네스코 국제자문위원회가 열릴 예정인 점을 들어 집행위원회의 이번 결의가 심사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고 지적했다.

자문위원회가 이번 회의에서 위안부 관련 자료의 등재 여부 결정을 미룰 경우 내년 봄 집행위원회에서 새 규정이 마련되면 당사국인 일본과 합의를 거쳐야 해 등재가 사실상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