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남부 항공 여객수요 잡자" … 지방공항 유치전 불붙나

대구·서산 본격화 … 수원 합류
필요성 불구 경제·타당성 논쟁
지역사회·전문가 회의적 반응

2017년 10월 13일 00:05 금요일
민간공항 유치전에 뛰어든 전국 지방자치단체들이 경기남부지역의 여객수요까지 겨냥하면서 경제성과 타당성을 놓고 논쟁이 일고 있다.

<인천일보 10월12일자 1면>

이미 인천·김포·김해·대구·제주 등 공항이 포화상태에 이르면서 경기남부지역 공항의 부재에 따른 민간 공항 건립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지만, '적자운영' 등 불안요소 또한 적지 않기 때문이다.

12일 한국공항공사 등에 따르면 전국지자체들이 해외관광객 유입 등으로 지역발전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판단, 지방공항 건설을 추진하거나 검토에 나서고 있다.

현재 지방공항에 관심을 보이는 지자체는 대구광역시(대구공항통합이전), 충청남도 서산시(서산공항)로 알려져 왔다. 경기지역에서는 수원시가 화성시와의 협의를 전제로, 군공항 이전과 동시에 지방공항을 병행 건설하는 방안에 대해 검토하기 시작했다.

이들 지자체는 지방공항 건설을 통해 경기남부지역(화성·수원·용인·성남·이천·안산·안양 등 16권역)의 여객수요를 끌어들일 수 있다는 공통적인 생각을 갖고 있다. 이는 지방공항을 유치·건설해야 한다는 주 이유이기도 하다.

경기남부지역은 여객수요가 많지만, 주요 수요지역을 구분 짓는 '공항세력범위' 상 어디에도 속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지자체는 현재 운용중인 인천·김포공항보다 지리적으로 가깝고, 시설 등 여건도 크게 뒤지지 않는 신규 지방공항을 건설하면 저절로 여객수요가 유입될 것으로 보고 있다.

군공항(6.71㎢)과 국제공항(0.17㎢)이 소재한 대구시는 2014년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이 제정된 이후, KTX 등 철도망을 활용해 경기남부권 이하 여객수요를 끌어들이겠다는 목표로 '대한민국 제2공항'을 건설 계획을 수립·추진 중이다.

2012년부터 지방공항 유치에 나선 서산시는 국비와 지방비를 합친 약 500원의 사업비로 김포국제공항보다 큰 규모의 지방공항 건설을 계획하고 있다. 시는 지방공항이 들어서면 경기남부권 여객수요를 비롯해 국제선 여객수요 가운데 상당수를 차지하는 중국 여행객 유입을 기대하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수원시도 경기남부권 대표 지방공항의 필요성을 토대로 지방공항 유치 대열에 합류하면서 유래 없는 지방공항 유치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지자체 의지와 달리 지역사회나 전문가 등은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들은 이미 건설된 지방공항이 적자운영을 하고 있어 수천억~수조원을 들여가는 지방공항 추가 건설에 회의적이다. 실제 1997년 경기남부권의 여객수요를 위해 개항한 청주공항은 지난해 발생한 중국의 '사드 보복' 등으로 적자에 허덕이고 있다.

이 때문에 이미 대구 지역에서는 대구YCMA 등 시민단체가 통합이전을 반대하며 시와 대립하는 중이다.

한 항공연구기관 관계자는 "지자체가 경기남부권 수요를 얻는다는 긍정적인 면을 보고 있지만, 추정된 수요가 정말 올지는 미지수인데다 적자 발생 시 손실분을 메울 방법도 없다"며 "우선 존재하는 공항을 손 보고 추가 공항을 논의해야 하는 것이 순서다"고 말했다.

/김현우 기자 kimhw@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