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교통혼잡비용 연 1000억씩 눈덩이 증가

인천지역 대중교통보다 승용차 이용 높아 … 활성화 정책 필요

2017년 09월 14일 00:05 목요일
나날이 극심해지는 지역의 교통 혼잡은 매년 최고치의 기록을 경신하는 교통혼잡비용을 통해 그 심각성을 파악할 수 있다.

인천의 교통정체로 인한 사회적 비용(시간, 연료 소비 등)을 뜻하는 '교통혼잡비용'은 2015년 3조57억원으로 7대 특·광역시의 총 혼잡비용(21조2929억원)의 14.1%를 차지한다.

이는 2010년 2조4624억원에서 약 22.1%p 증가한 것으로 매년 약 1000억원의 혼잡비용이 추가로 발생하고 있다. 전국적으로 봐도 서울(9조4353억원), 부산(4조618억원)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수치다.

▲교통유발부담금도 증가

지난해 인천의 교통유발부담금은 1만7813곳에 212억7600만원이 부과됐다. 이는 교통 혼잡을 완화하기 위해 원인자 부담의 원칙에 따라 혼잡을 유발하는 시설물에 부과하는 부담금이다. 전년 1만4073곳, 165억3900만원에 비해 약 28%p 늘었으며 2012년 128억7500만원보다는 약 84억원 증가했다.<표 참조>

대상별로 살펴보면 가장 많은 교통유발금을 부과받은 기관은 인천국제공항으로 15억2600만원이다. 이어 쇼핑몰 스퀘어원이 5억5000만원, 신세계백화점 인천점이 5억3000만원, 롯데백화점 인천점 3억3000만원, 롯데마트 삼산점이 2억6000만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2015년에는 지난해보다 2000만원에서 3억까지 금액 차이만 있었을 뿐 상위 5개 업체의 순위는 같았다.

20년 전에는 현재의 유통업체 외 병원과 공기업 등이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1996년에는 부평구 현대백화점(3700만원), 구월동 뉴코아백화점(3500만원), 율도 서인천화력발전소(2100만원)가 1~3위를 차지했으며 중구 올림포스호텔과 남동구 길병원과 경기은행, 구월동 한국전력 등이 10위권에 들었다.

▲미래지향적 교통정책 필요

교통 혼잡의 주된 요인 중 하나로는 증가하는 승용차 통행량·분담률이 꼽힌다. 2015년 인천시의 교통수단 분담률을 살펴보면 승용차의 분담률은 45.9%로 대중교통(버스+지하철) 분담률 39.5%보다 높은 실정이다.

반면 인천보다 승용차 등록대수가 많은 서울과 130만대를 돌파한 부산의 대중교통 분담률은 각각 60.4%와 45%로 지역 내 승용차 분담률(서울 25.4%, 부산 39.4%)보다 높게 집계됐다.

전문가들은 도심 내 교통혼잡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대중교통 정책의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진단한다. 올해 5월 인천발전연구원은 '인천시 상습 지정체 구간선정 및 개선방향 연구' 결과보고서를 통해 혼잡지역을 개선하기 위한 방안으로 "일정 규모 이상의 개발사업이나 대규모 상업시설 건축을 제한과 교통유발부담금 부과, 대중교통 지원과 이용을 권장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시는 도심 교통체증을 개선하기 위해 카셰어링 제도와 복합환승센터 확대, 교통유발금 부담 강화 등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