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그것이 알고싶다' 맹아원 11살 여아 사망사건의 진실

2017년 08월 11일 14:31 금요일
85785158.1.jpg
▲ 사진출처=SBS '그것이 알고싶다' 홈페이지


12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충주 성심맹아원에서 11살 소녀가 사망한 사건에 대해 파헤친다.

시각장애 1급과 레녹스 가스토 증후군이라는 뇌전증(간질)을 앓고 있던 故 김주희 양은 맹아원에 보낸 지 1년이 조금 지난 2012년 11월 8일 새벽 사망했다.

처음엔 주희가 "자다가 편안히 눈을 감았다"고 전해들었던 부친은 아이의 시신을 확인하곤 두 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

죽은 주희의 몸엔 불과 2주일 전에는 볼 수 없었던 상처들과 눌린 자국들이 가득했다. 질식이 의심되는 상황이었지만, 부검 결과 주희의 사인은 불명이었다. 게다가 사망한 주희를 최초로 발견한 담당교사가 묘사한 주희의 모습은 기이했다. 의자 위에 무릎을 꿇어앉은 상태에서 목이 의자 등받이와 팔걸이 사이 틈에 껴있었다는 것이다.

또 주희가 발견된 지 8시간이나 지났음에도 112엔 신고가 돼있지 않았고, 맹아원 측은 주희 몸의 상처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했다. 모든 의혹을 낱낱이 수사하겠다며 주희를 화장시킬 것을 권유한 담당검사는 주희를 화장한 지 3일 만에 주희 사건에서 손을 뗐다.  

부부는 맹아원 관계자들을 고소했으나 어쩐 일인지 법원은 그들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해결되는 것은 아무 것도 없었고, 그렇게 4년 9개월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12일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2012년 11월 8일 충주 성심맹아원에서 사망한 11살 故김주희 양의 죽음을 둘러싼 의혹들을 추적해본다.


/온라인뉴스팀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