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中 맞설 서해안 항만도시 협력벨트 구축을"

박창호 교수 '인천항 발전 방향' 제안 … 인천~옌타이 열차페리 추진도

2017년 08월 11일 00:05 금요일
급속히 커지는 중국 항만도시에 대응하기 위해 서해안 항만도시 간 협력벨트를 구성해야 한다는 전문가 주장이 나왔다.

박창호 인천재능대 교수는 10일 인천대 송도캠퍼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첨단 항만도시로 도약을 위한 인천항의 발전 방향' 토론회에서 "서해안 항만도시는 인천을 제외하면 대산항, 새만금항, 목포항, 평택·당진항 모두 인구 100만명 미만의 중소도시"라며 "항만 경쟁력 증대를 위한 이들 도시 간 클러스터 구축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이어 "이들 서해안 항만도시는 항만 규모 면에서 급속히 커지는 중국 항만도시들과 대등한 교류가 어려운 게 현실"이라며 "이에 따라 서해안권 발전종합계획의 각 항만 특성을 활용해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때"라고 말했다.

2010년도 서해안권 발전종합계획은 인천항과 평택·당진항을 비즈니스·물류·첨단산업이 복합된 동북아 경제 거점으로, 새만금항을 신재생 에너지 등 저탄소 녹색산업 거점으로, 목포항을 해양레저·첨단조선·친환경 농수산산업 거점 등으로 각각 특성화해 육성하는 게 골자다.

박 교수는 또 인천이 환황해권을 선도하는 글로벌 해양도시로 성장하려면 해상에서 인천~옌타이를 잇는 열차페리사업이 추진돼야 한다는 의견도 내놨다.

열차페리사업은 배에 기차를 한량씩 나눠 실은 뒤 다른 항만에 도착하면 다시 기차를 연결해 철로로 운반하는 사업이다.

앞서 2006년 인천시가 관계기관들과 함께 이 사업을 추진했다가 예산 등 문제로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역재생사업이 지속 가능한 발전의 토대가 될 수 있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한국해양과학연구원 김경련 박사는 "해역재생사업은 도시재생사업을 해역에 적용하는 사업으로 해역의 이용도를 높이고 부가가치를 높여 경제적 효과를 극대화하는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인천 쪽에 이 사업이 이뤄지면 연안지역 개발과 해양환경 관리가 공존하면서 새로운 해양 공간 창출 등으로 지속 가능한 인천 발전을 이끌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