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구·남동구 간판 새단장한다

정부 '개선사업' 선정 … 2억500만원씩 지원

2017년 08월 10일 00:05 목요일
인천 남구와 남동구가 정부의 '간판 개선 시범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이들 지역 건물에 걸린 간판들은 주민 참여를 통해 문화적·역사적 특성을 살린 디자인으로 탈바꿈한다.

9일 행정안전부는 2018년 간판 개선 시범사업 대상 기초자치단체 20곳을 발표했다. 인천에선 남구와 남동구가 포함됐다. 이들 지자체마다 2억500만원씩, 총 41억원이 지원된다.

행안부는 2012년부터 간판 개선 사업을 시작해 낡고 주변 경관을 해친 간판과 창문 광고물을 교체했다. 올해까지 전국 126개 지역에서 시범사업이 벌어졌다.

경관 특성에 맞춰 전문가와 주민이 함께 디자인하고, 지역 경쟁력을 높이는 데 기여했다고 평가받는다.

내년 사업 대상지는 현지실사와 전문가 평가 등을 거쳐 선정됐다. 사업 실현 가능성, 추진 의지 등을 바탕으로 경관 개선 효과가 높고 지속적으로 관리될 만한 지역을 골랐다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간판 개선 사업을 통해 찾고 싶은 아름다운 거리, 사람이 붐비는 거리가 조성돼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지길 바란다"며 "대상지로 선정된 지자체가 주민과 함께 사업이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노력해줄 것"도 당부했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