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상청 "中쓰촨성 지진, 인근 지진 중 두 번째 큰 규모"

인도판-유라시아판 만나는 지역…2008년 규모 8.0 지진이 가장 커

2017년 08월 09일 13:36 수요일
이미지 6.png
▲ /연합뉴스


기상청은 전날 오후 9시 19분께(이하 현지시간) 중국 중부 쓰촨(四川) 성에서 발생한 지진이 중국 인근 지역에서는 역대 두 번째로 큰 규모라고 9일 밝혔다.

중국지진청에 따르면 쓰촨 성 북쪽 290Km 지역에서 발생한 이 지진은 규모 7.0으로, 2008년 규모 8.0 지진 이후 두 번째로 크다.
 
이 지역은 인도판과 유라시아판이 만나는 곳으로, 1978년 이후 발생지점 반경 300㎞ 이내에서 규모 6.0 이상의 지진이 총 6번 발생했다.

이번 지진으로 9일 오전 10시 현재 9명이 숨지고 약 164명이 다쳤다.

한편, 이번 지진은 앞서 이달 8일 쓰촨 성 푸거(普格) 현에서 폭우로 발생한 산사태와는 무관하다고 기상청은 분석했다. 산사태는 지진 발생지점으로부터 남쪽으로 약 670㎞ 지역에서 일어났다.

기상청은 또 9일 오전 7시 27분에 신장웨이우얼(위구르)에서 발생한 지진과의 관련성도 희박한 것으로 판단했다.

기상청은 신장웨이우얼 지진도 인도판과 유라시아판이 만나는 힘의 영향으로 발생했을 것으로 추정했지만, 두 지점 간 거리가 약 1천㎞ 떨어져 상호 연관성은 적을 것으로 분석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