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한항공 통신 장애 독일공항 '비상착륙'

2017년 07월 17일 00:05 월요일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스위스 취리히로 향하던 대한항공 여객기가 '음성 통신장비' 결함으로 독일 슈투트가르트 공항에 비상 착륙했다.

16일 대한항공은 전날 인천공항을 이륙한 대한항공 KE917편이 목적지인 취리히 공항에 도착하기 40분 전 독일 영공을 비행하다 음성통신 장애가 생겼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계속 비행이 어렵다고 판단해 이날 오전 4시30분쯤(한국시간) 인근 독일 슈투트가르트 공항에 비상 착륙했다.

여객기 탑승 승객 216명은 현재 슈투트가르트 공항에서 대기하다 버스로 이동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여객기는 당초 전날 오후 2시55분쯤 출발 예정이었으나 중국 상공의 기상 악화로 3시간 가량 출발이 지연됐다.

대한항공은 "안전 확보를 위해 독일 공군기가 KE917편을 에스코트해 인근 공항에 무사히 착륙했다"며 "탑승객들은 날이 밝으면 버스로 취리히 공항까지 수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슈투트가르트 공항에서 도착지인 취리히 공항까지는 육로로 2시간이 걸린다.

대한항공은 "음성통신 결함이 있더라도 대체통신을 이용하면 루트대로 운항은 가능하다. 하지만 안전확보 차원에서 이같이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김기성 기자 audisung@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