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노후 석탄화전 퇴출 공식화...영흥화력, 강 건너 불구경?

문 대통령 "신규 건설 중단 … 임기내 10기 폐쇄 조치"
영흥발전 관계자 "친환경 연료 교체 등 논의 없었다"

2017년 06월 20일 00:05 화요일
문재인 정부가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퇴출을 공식화하며 본격적으로 반환경 정책에 칼을 빼어들었다.

정부 정책에 발맞춰 기존 석탄 연료를 LNG 등의 친환경 연료로 교체해야 한다는 분위기가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지만 인천 영흥화력은 '강 건너 불구경'이다.

문 대통령은 19일 오전 부산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열린 '고리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 참석해 "원전 중심의 발전 정책을 폐기하고 탈핵 시대로 가겠다. 이와 함께 석탄화력 발전을 줄이고 천연가스 발전설비 가동률을 늘려가겠다"면서 "석탄화력발전소 신규 건설을 전면 중단하고 노후된 석탄화력발전소 10기에 대한 폐쇄 조치도 임기 내에 완료하겠다"고 발표했다.

영흥화력이 지역 환경에 미치는 영향은 상당하다.

지난해 영흥 1호기의 오염물질 배출량은 2445t, 2호기는 2690t으로 각각 집계됐다. 가장 최근 지어진 5·6기의 평균 배출량도 1000t에 달한다.

이런데도 영흥화력은 준공 10년이 갓 넘은 신생 발전소라는 이유로 정부의 30년 이상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폐쇄 및 가동 중단 대상에서 빠졌다.

이에 더해 석탄을 연료로 한 영흥화력 7·8호기를 증설해야 한다는 논의가 최근까지 이어졌다.

다행히 '제7차 전력수급기본계획(2015~2029)'에 증설 계획이 포함되지는 않았지만, 석탄 사용에 대한 해결책도 담기지 않았다.

지역 정치권에서는 인천 영흥화력발전소를 폐쇄하지 못한다면 사용 중인 석탄연료를 친환경 연료로 바꾸는 등 차선책을 마련해야 한다는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자유한국당 안상수(인천 중·동·강화·옹진) 의원은 지난달 낸 성명서에서 "영흥화력발전소가 다른 화력발전소에 비해 사용기간이 짧아 이번 대책에서 제외됐지만 석탄연료로 인해 배출되는 미세먼지, 이산화황 등 대기오염물질이 수도권 대기질을 악화시키고 있다"며 "영흥화력 동북방향 50㎞까지 대기오염물질 영향권 아래 놓여 있다. 모든 화력발전소를 폐쇄할 수 없다면 연료를 친환경 연료로 교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영흥발전본부 관계자는 "현재 6기 모두 석탄연료로 가동 중이며 친환경 연료 교체와 이를 통한 증설 문제 등은 논의된 바 없다"고 말했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