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항보안공사 연 예산 100억 넘는데 '밑 빠진 독'

인천항만공사 연 매출 10%가량 지원에도 '경영난' … IPA "부족한 인건비 보충 … 내부 자구책 마련해야"

2017년 06월 19일 00:05 월요일
인천항만공사(IPA)가 자회사 인천항보안공사(IPS)에 연간 지원하는 예산이 100억원을 넘어섰다.

지원금 규모가 IPA 연 매출의 10% 턱 밑까지 오르면서 IPA의 부담감도 커지는 모양새다.

IPA는 18일 올해 IPS에 지급할 '인천항 경비·보안 지원 예산'으로 110억원을 책정했다고 밝혔다.

지원금은 항만시설 안전 관리와 테러 예방·감시를 비롯해 국제여객터미널과 CIQ(세관·출입국·검역) 시설·출입자 보안검색 업무 등에 쓰인다.

2013~2015년 연평균 90억원대였던 지원금 규모는 지난해 115억원을 기록하며 100억원을 처음 돌파했다.

이는 2009년(65억원)에 비해 77% 증가한 수치이며, 2015~2016년 증가액도 21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다.

작년 인천항에서 잇따른 보안사고의 후속 조치로 IPS의 근무 인력이 크게 늘어나고 물동량 감소로 경비료 수입이 줄면서 지원금이 그만큼 증가했다는 게 IPA의 설명이다.

문제는 IPS에 지원하는 금액이 늘어날수록 IPA의 부담도 커진다는 점이다.

지난해 IPA가 달성한 매출 1364억여원과 견줬을 때 IPA가 전체 매출의 10% 가까운 예산을 IPS의 연명을 위해 쏟아붓는 꼴이다.

그럼에도 IPS의 경영 상태는 되려 악화되고 있다. <인천일보 5월12일자 6면>

IPS는 2012년부터 현재까지 부채가 자산을 전액 초과하는 '자본잠식' 상태에 빠져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비정규직인 특수경비원 수도 2015년 113명에서 2016년 171명으로 크게 늘어난 상황이다.

기업신용평가업계 관계자는 "IPS의 재정 상태만 보면 매출액이 유지가 안 될 경우 누적 손실이 증가해 어느 순간에 한꺼번에 문제가 터져도 크게 이상하지 않을 업체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IPA 관계자는 "현재로선 IPS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게 인건비 등 부족한 예산을 보전해 주는 정도"라며 "IPS가 경영난을 벗어나려면 내부에서 자구책을 마련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eh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