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일왕 큰손녀 약혼소식에 日 들떠…결혼후 왕족 유지할까 주목

2017년 05월 17일 14:08 수요일
이미지 14.png
▲ /연합뉴스


아키히토(明仁) 일왕의 손녀인 마코(眞子·25) 공주의 약혼 소식에 일본 국민과 언론이 들떴다.

17일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마코 공주는 국제기독교대(ICU) 동급생인 회사원 고무라 케이(小室圭·25)씨와 조만간 약혼할 계획이다.

마코 공주는 도쿄대 종합연구박물관에 특임연구원으로 근무중이고, 약혼상대인 고무라씨는 도쿄의 한 법률 사무소에서 사무직으로 일하면서 히토쓰바시(一橋)대학 대학원에서 경영법무를 공부하고 있다.
 
마코 공주는 아키히토 일왕의 차남 키시노노미야(秋篠宮) 왕자의 큰 딸로, 아키히토 일왕의 손자와 손녀 4명 중 맏이다.

약혼 계획 소식이 알려지자 일본 언론들은 마코 공주의 어린시절 사진을 소개하고 약혼 상대의 이력과 주변인물 인터뷰 등을 전하며 반기고 있다.

고무라씨가 관광지인 쇼난(湘南) 에노시마(江の島)에서 '바다의 왕자'라는 이름으로 홍보대사를 했다는 사실을 들어 "마코 공주가 바다의 왕자와 약혼한다'고 알렸다. 아사히신문은 전날 호외까지 발행하며 약혼 소식을 전했고 NHK는 이날 고무라 씨의 기자회견을 생중계했다.

마코 공주의 약혼 소식은 '여성궁가(宮家)'의 창설 문제에 대한 논의에 불을 지필 것으로 보인다.

현재의 황실전범은 여성 왕족이 결혼하면 일반인으로 신분을 바꿔, 공식 왕족에서 제외하도록 하고 있다.

마코 공주 역시 결혼 후에는 일반인으로 생활하게 된다.

하지만 여성 왕족이 결혼 후에도 '여성궁가'로서 왕적을 유지하며 왕실의 일원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