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계산택지 공공부지 개발' 구민위한 시설은 어디에

편의시설 약속 안지키고, 공영주차장엔 민간 주차타워 … 비대위, 사업중단 촉구

2017년 04월 20일 00:05 목요일
인천시가 추진 중인 계양구 계산택지 개발 방향을 놓고 계양구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시에서 주민편의시설로 약속했던 터미널부지는 결국 주택사업으로 그칠 위기에 빠진데다 상권 포화로 공실률이 높은 택지 상업지역에는 음식점 입주가 가능한 민간주차빌딩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계양구 주민과 상인 등으로 이뤄진 '계산택지 공공부지 정상화 비상대책위'는 19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계산택지 공공부지 정상화는 물론 공영주차장부지 민간주차빌딩 사업을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계산택지 공공부지 세 곳 중 당초 터미널을 짓기로 했던 땅엔 현재 주상복합 들어서 이달 준공을 앞두고 있다.

터미널 사업이 어그러지면서 민선 4기 안상수 시장과 민선 5기 송영길 시장은 이 부지에 계산택지 개발이익금 중 일부로 주민편의시설을 추진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하지만 인천시는 2013년 인천경기 지상파 민영방송사 OBS 유치를 조건으로 금아산업에 주상복합 용도변경 혜택을 줬다.

6월 입주를 앞두고 있지만 OBS가 언제 들어올지는 아직까지 불확실하다. OBS는 이달 14일 직원 13명 해고를 강행하고, 노조는 이에 맞서 대주주 퇴출 투쟁에 들어가는 등 내부 사정이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책위 관계자는 "이전 약속을 지키지 않는 OBS, 개발이익 특혜를 받고 나 몰라라 하는 금아산업, 이를 방치하는 인천시 모두 잘못"이라며 "먼저 인천시가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더해 대책위는 최근 인천시가 계산택지 내 제 3·4 공영주차장 2곳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는 민간주차빌딩 사업도 공영주차빌딩으로 변경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 사업은 인천시가 주차장을 건설하는 사업주에게 20년 동안 사업권과 운영권을 주고 대신 이익금 일부를 환수하는 방식이다. 주차장법 시행령에 따라 전체면적 30% 범위에서 음식점과 같은 판매시설 입주가 가능해 주변 상인 반발이 크다.

이한구(무·계양구4) 인천시의원은 "19일 계양구민들과 만난 유정복 시장이 OBS 입주 문제나 주차타워 반발 등에 대해 해결 의지를 보인 것은 다행"이라면서도 "송도 개발 사업비로 사용된 계산택지 개발이익금 약 1287억원 중 재투자를 약속했던 400억원이 조속히 주민편의시설을 위해 투입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원진 기자 kwj7991@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