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항 크루즈 '위기' … 묘수찾기 안간힘

모항 취소 재발방지·한한령 대안 수립 중 … 다각도 홍보 마케팅 계획, 관광 안내데스크 운영·만족도 조사·사업비 추진 … 비자 규제완화 필요

2017년 03월 21일 00:05 화요일
중국 당국의 한한령(限韓令·한류금지령)에 따른 인천 기항 중국발 크루즈 입항 취소를 막기 위해 크루즈 관광 활성화와 재발 방지 대책이 적극 추진된다.

인천시, 인천지방해양수산청, 인천항만공사(IPA)는 '크루즈 관광 활성화 대책(모항 취소 재발 방지 및 한한령 대책)' 을 준비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이들 기관은 "동북아 크루즈 시장 확대에 따른 인천항 모항 추진과 국내·외 적극적 홍보·마케팅을 통한 인천항 기항 확대, 관광객 유치를 위해 다각도의 계획을 세우고 있다"며 "인천 관광상품 개발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관광 편의 제공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모항 첫 크루즈 출항 취소 발생에 따른 재발 방지 대책도 수립 중이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7일 인천항을 모항으로 임시 크루즈항에 첫 정박 예정이던 코스타크루즈 호가 출발 하루 전날 출항 취소를 통보했다.

여기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결정으로 중국 정부의 한한령에다 중국발 크루즈 인천 기항 취소까지 시태가 꼬인 상태다.

연초 80회로 계획됐던 인천항 크루즈 입항은 2월 초 43항차로 급감했고 최근 들어선 크루즈 10만명 유치 계획마저 깨졌다.

이들 기관은 국·내외 크루즈 마케팅 유치를 위해 선사, 여행사, 승무원 대상 팸투어 등을 20회 벌일 계획이다.

또 크루즈 인천 관광인프라 조성을 위해 입항 환영행사 6회, 관광 안내데스크 운영 15회, 인천시티투어 버스 연계 무료 셔틀버스 지원·운영 200회, 크루즈 관광객 만족도 설문 조사 20회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시는 크루즈 활성화를 위해 1억5000만원의 사업비를 긴급 변통했다.

한한령 해제에 대비해 2019년 하반기 계획된 크루즈 전용부두 및 터미널을 그해 4월로 조기 완공해 달라고 인천해수청과 IPA에 요청했다.

IPA는 인천 모항 취소 사태 재발 방지를 위해 코스타크루즈 호에 대해 올해 입항 예정인 3항차에 대한 선석 제공 일부 불허 조치를 통보했다.

인천 모항 상품 운영 여행사의 자금력 등에 대해선 한국관광공사 및 인천관광공사의 협조를 통해 비공식적 검토를 강화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일본, 대만, 동남아, 미주 등의 관광객을 적극 유치하기 위해 비자 규제 완화와 포트세일즈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법무부는 지난해 10월부터 6개월간 개별 크루즈 관광객 비자 면제제도를 시범운영 중이지만 이달 말로 끝난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