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의회 행보에 시민사회 뿔났다

'시의원 징계 입장 번복' 비판 … "의장 사퇴해야"

2017년 01월 12일 00:05 목요일
인천시의회의 '오락가락 말 바꾸기' 행보에 시민사회가 단단히 뿔이 났다.

시민사회단체는 주권자인 시민들을 기만했다며 시의장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인천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시민사회단체들의 모임인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는 11일 성명을 내고 "제 식구 감싸기에 나선 제갈원영 의장은 자진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동안 업무 중 음주 폭행상해사건을 벌인 시의원들에 대한 징계를 검찰의 수사 결과 이후 내리겠다고 밝혀왔던 의장은 최근 둘 사이의 폭행상해혐의가 입증됐다는 수사 결과가 나오자, '시의회 회의규칙'에 따라 윤리특별위원회를 소집할 수 있는 시한을 넘겼다며 기존 입장을 번복하고 있다. <인천일보 1월11일자 3면>

연대는 "10월 진행한 면담에서는 수사 결과가 나오면 윤리특별위원회를 소집하겠다고 하더니 검찰의 기소처분이 나오자 이제는 관련 규칙을 꺼내들며 제 식구 감싸기에 나서고 있다"면서 "이는 제 식구 감싸기 수준을 넘어 시민사회단체와 300만 인천시민을 기만하는 처사"라고 말했다.

이어 "관련 규정도 파악하지 않고 면담에서 수사결과를 운운했다면 의장직을 제대로 수행할 수 없을 정도로 무책임하고 무능한 것이고, 알면서도 그런 발언을 했다면 단체와 시민을 기만한 것으로 그중 어떤 것이 진실이더라도 의장으로서 자격 미달, 함량 미달"이라며 "음주폭행상해의 두 의원은 물론 제갈원영을 300만 인천시민의 민의를 대변하는 시의회 의장으로 인정할 수 없다. 사죄하고 스스로 물러나지 않는다면 의장직 사퇴를 위한 직접 행동에 돌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