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대통령 “영수회담 용의” “총풍사건 야당에 책임” 강조
金대통령 “영수회담 용의” “총풍사건 야당에 책임” 강조
  • 승인 1998.11.06 00:00
  • 수정 2002.11.07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대중 대통령은 5일 서울방송 및 서울신문과 각각 가진 회견에서 『나는 여야 영수회담을 할 의사가 있고 또 하는게 타당하다』고 말해 조만간 여야 영수회담을 가질 용의가 있음을 밝혔다.

 김대통령은 이들 언론사와의 회견에서 『야당이 판문점 총격요청 사건에 대해 고문주장을 해 여야간 영수회담 준비에 차질이 빚어졌다』고 말하고 『이 문제를 풀어가면서 외국에 갔다 와서라도 영수회담을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대통령은 또 『총격요청 사건은 수사결과와 관계없이 (한나라당에) 도의적 책임이 있다고 본다』며 야당의 정치^도의적 책임을 거듭 지적했다.

내가 검사장들과의 오찬에서 총격요청 사건의 배후를 수사하라고 했다지만 결코 야당을 겨냥한 게 아니고 고문 부분도 수사하라고 했다』고 강조했다.

 김대통령은 이어 『야당이 이른바 「세풍」사건에 대해선 사과했으니 불만스럽지만 더 이상 말할 필요가 없다』면서도 『그러나 총격요청은 한나라당 후보의 당선을 위해 이루어진 일이므로 (이회창 총재가) 정치^도의적 책임을 지고 미안하다고 하는 게 당연하다』고 말했다.

 특히 김대통령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