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측 대규모 한미훈련 빌미 북, 도발훈련으로 간주 가능성"
"우리측 대규모 한미훈련 빌미 북, 도발훈련으로 간주 가능성"
  • 김칭우
  • 승인 2010.11.24 00:00
  • 수정 1970.01.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군사적 충돌 배경
   
▲ 이철기 교수


23일 발생한 북한의 인천 연평도 포격 배경에 그동안 남북간 긴장고조가 결국 군사적 충돌로 이어졌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철기 동국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남북간의 직접 대결은 이명박정부의 대북 강경정책으로 긴장이 고조돼 결국 군사적 충돌로 이어진 것"이라며 "군이 호국훈련을 통해 대규모 한미훈련을 진행하면서 이를 북측이 북에 대한 도발훈련으로 간주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이 교수는 "이명박 정부들어 계속 된 천안함 사건 등 NLL 갈등이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해결방안에 대해서는 "우선 이번 대결구도가 크게 번지지 않도록 남북 모두 자제해야 하며 감정적으로 강경하게 대응해서는 안된다"면서 "우리 경제에 큰 타격이 올 수 있기 때문에 냉정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향후 전만에 대해서도 그는 "근본적으로 남북관계의 중요성을 일깨워 준 사건이라고 보고 앞으로 남북관계를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가 관건"이라고 전망했다.

이와 함께 박종민 인천시 안보특별보좌관도 "국방부와 합참측에 확인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아직 구체적인 첩보가 접수된 것이 없어 이번 사태가 왜 일어났는 지는 더 두고봐야 할 것"이라고 전제하며 "우선 현재 어수선한 상황을 수습하는 것이 먼저"라고 견해를 밝혔다.
/소유리기자 rainworm@i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