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번째 도전' 송도서 신설, 경찰청 심사 통과
'3번째 도전' 송도서 신설, 경찰청 심사 통과
  • 박범준
  • 승인 2021.04.22 19:42
  • 수정 2021.04.22 19:40
  • 2021.04.23 7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승인시 가능성 높아져
경찰청 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청 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10년 만에 주민 수가 4배 이상 급증한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에 경찰서를 신설하는 계획이 경찰청 심사대를 통과했다. 앞으로 행정안전부 심사를 통과하면 기획재정부의 예산 심사를 받게 된다.

인천경찰청은 최근 송도경찰서 신설 안건이 행안부 심사 대상에 올랐다고 22일 밝혔다.

인천청은 송도 인구의 폭발적 증가세에 대비하기 위해 올 2월 경찰청에 송도서 신설을 요청한 바 있다.

경찰서 운영에 필요한 적정 인원은 267명으로, 경찰서가 들어설 부지 면적은 1만4142㎡ 규모로 각각 올려놓은 상태다.

이번 송도서 신설 추진은 인천청의 3번째 도전이기도 하다. 앞서 인천청은 2019년 송도서 신설을 추진해 경찰청 심의 문턱을 넘었으나 행안부 심의에서 탈락했다. 지난해에는 경찰청 자체 심의에서 고배를 마셨다.

경찰서 신설 안건은 경찰청과 행안부 심의를 거친 뒤 기재부 승인을 받아야 한다. 송도서 신설 계획이 행안부 심의를 통과하면 경찰서 신설 가능성이 그만큼 높아진다는 얘기다.

경찰 관계자는 “송도서 신설 안건이 행안부 심사 대상에 포함됐다”며 “전국적으로 경찰서 신설 안건은 송도서를 포함해 4개 정도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행안부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르면 송도 인구는 2011년 3월 기준 4만4576명에 불과했으나 올해 3월 18만6698명을 기록하며 10년 만에 4배 이상 급증했다. 그러나 송도의 치안 수요가 날로 증가하고 있음에도 여전히 주민 안전은 지역 내 지구대 2곳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다.

인천청은 전국적으로 인구가 감소하는 상황에서 폭발적 인구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송도의 미래 치안 수요에 대비해 송도서 신설을 본격화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지역 정치권에서도 송도서 신설 추진에 힘을 보태고 있다.

송도를 지역구로 둔 정일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송도 인구 폭증과 국제도시 위상을 고려할 때 송도서는 조속히 신설돼야 한다”며 “이를 위해 행정안전부와 인천경제청 등 관계 기관에 경찰서 신설 필요성을 강력히 전달했다”고 밝혔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송도산다 2021-04-23 07:01:48
인구가 많고 면적도 넓은데 지구대 2 곳??? 그러니 그 어떤 단속도 제대로 못하고 .. 경찰청 꼭 필요한 시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