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부터 경기도 전국 최초 '24시 노인 전화상담'
내달부터 경기도 전국 최초 '24시 노인 전화상담'
  • 김도희
  • 승인 2021.04.19 19:07
  • 수정 2021.04.19 19:07
  • 2021.04.20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밤 시간대 불안·고립감 고조 확인
경기도청 전경. /사진출처=경기도청 홈페이지
경기도청 전경. /사진출처=경기도청 홈페이지

 

경기도가 다음 달 1일부터 전국 최초로 언제 어디서나 전화 한 통으로 우울, 불안, 건강, 생계 등에 대한 상담 지원을 받을 수 있는 365일 24시간 노인상담 서비스를 실시한다. 또 노인 상담을 통해 발견한 문제 해결을 위해 복지정보 제공과 관련 전문기관을 연계하는 원스톱 복지 서비스도 제공한다.

이병우 도 복지국장은 19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4시간 어르신 상담 및 원스톱 서비스 구축 계획'을 발표했다.

도는 도 노인상담센터에 '이리오오'라는 의미의 상담 대표전화(1833-2255)를 설치해 다음 달 1일부터 전국 최초로 365일 24시간 전화상담을 실시한다. 기존에는 도 1개, 시군 58개 노인상담센터에서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만 상담했다.

하지만 밤 시간대 노인들의 우울감과 고립감이 늘어난다는 조사결과와 경기도의 지리적 특성으로 인한 노인상담센터 접근에도 한계가 있었다.

실제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2017년도 노인실태조사' 결과 노인의 89.5%가 만성질환을 앓고 있으며 이로 인한 불안감이 밤 시간대에 고조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도는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는 상담지원을 통해 노인들의 고립감을 완화시키고, 이로 인한 노인문제 예방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24시간 전화상담 서비스 지원과 함께 상담 결과 인지한 문제 해결을 위해 원스톱 복지서비스 지원도 추진한다.

정신질환 등의 문제에 대해서는 치매안심센터와 정신건강복지센터에, 경제적 어려움에 대해서는 국민기초생활보장, 기초연금, 긴급복지 등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행정복지센터에 연계하며, 학대와 같은 응급상황 확인시에는 노인보호전문기관을 연계해 위기상황을 해소하는 것이다.

어르신들의 돌봄·일자리 욕구에 대해서는 노인맞춤돌봄 수행기관, 노인일자리 센터로 연계하는 등 개개인의 욕구에 부합한 정보제공과 기관 연계로 필요한 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김도희 기자 kdh@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