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소득박람회, 노벨경제학자 수상자 뜬다
기본소득박람회, 노벨경제학자 수상자 뜬다
  • 최남춘
  • 승인 2021.04.19 17:01
  • 수정 2021.04.19 17:08
  • 2021.04.20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차 아브히지트 바네르지. 2일차 조지프 스티글리츠 기조연설
▲ 아브히지트 바네르지
▲ 아브히지트 바네르지
▲ 조지프 스티글리츠
▲ 조지프 스티글리츠

노벨경제학상을 받은 아브히지트 바네르지(Abhijit Banerjee) 미국 MIT 교수와 조지프 스티글리츠(Joseph Stiglitz) 미국 컬럼비아대 교수가 '2021 대한민국 기본소득박람회' 기조연설을 맡는다.

이들은 빈곤과 불평등에 대한 자신의 연구를 바탕으로 코로나 시대 기본소득의 필요성과 효능에 대해 언급한다.

개막식 기조연설에 나서는 아브히지트 바네르지 MIT 교수는 2019년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로, 빈곤 문제와 공공정책의 역할을 연구한 개발경제학자다. 인도 콜카타대학교에서 경제학을 전공하고 하버드대에서 경제학 박사를 받은 뒤 하버드대와 프린스턴대에서 교수로 일했고, 2003년 뒤플로 교수와 함께 MIT 빈곤퇴치연구소를 설립했다. 2011년 미국 외교전문지 '포린 폴리시(Foreign Policy)'의 세계 100대 사상가에 선정된 석학이기도 하다.현재 압둘 라티프 자밀 빈곤 퇴치 연구소의 공동창립자이고, 빈곤 퇴치를 위한 혁신 단체 소속 연구자다. 개발도상국 빈곤퇴치를 위한 방안으로 사회안전망 구축 등을 연구했으며 기본소득이나 취약계층 보조금 등을 주장했다.

그는 개막식 기조연설에서 '코로나 펜데믹 시대, 기본소득의 확산'을 주제로 케냐 등의 실험사례에서 확인한 보편적 기본소득의 효과에 관해 설명한다. 또 코로나와 같은 특수한 상황에서도 실험마을의 주민들이 잘 적응하는 모습을 보여줬다며 기본소득 확산의 필요성과 가능성에 관해 이야기할 예정이다.

또 한 명의 노벨경제학상 수상자 조지프 스티글리츠 컬럼비아대 교수는 오는 29일 기본소득 국제컨퍼런스 2일차에서 기조연설을 맡는다.

2001년 노벨경제학상 수상자인 조지프 스티글리츠 교수는 MIT에서 '현대 경제학의 아버지'라 불리는 폴 새뮤얼슨(Paul Samuelson)의 지도 아래 24세에 경제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후에 27세에 예일대학교 교수로 임용됐다. 이후 옥스퍼드 대학교, 프린스턴 대학교 등의 교수직을 거쳐 세계은행 부총재를 역임했고, 2001년부터 현재까지 컬럼비아 대학교의 석좌교수직을 맡고 있다.

그는 빌 클린턴 행정부 경제자문위원회 위원장으로 정부 개혁을 주도했으며, 세계은행 부총재 겸 수석 경제학자를 지냈다. 1979년 미국에서 가장 독창적인 경제학자에게 주는 존 베이츠 클라크상을, 2001년에는 경제학 이론을 구성하기 위해서는 정보의 비대칭성을 고려해야 한다는 점을 지적해 노벨경제학상을 받았다. 정보 경제학의 대가이며 소득 재분배, 기업 지배 구조, 국제 교역 조건 등이 주요 연구 분야이다.

대표적인 저서로는 '세계화와 그 불만', '끝나지 않는 추락', '불평등의 대가', '시장으로 가는 길', 아마르티야 센 등과 공동저술한 'GDP는 틀렸다'가 있다. 그는 기조연설에서 '코로나19 펜데믹 하에 보편적 재정지출로써 기본소득의 필요성과 사회 전환'에 대해 연설할 예정이다.

한편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연구원,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기본소득한국네트워크, ㈜킨텍스가 공동주관하는 이번 박람회는 4월 28~30일 사흘간 고양 킨텍스에서 온.오프라인을 병행해 개최된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