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불가리스 코로나 억제' 역풍 맞아, 소비자 불매운동
남양유업 '불가리스 코로나 억제' 역풍 맞아, 소비자 불매운동
  • 조혁신
  • 승인 2021.04.18 10:54
  • 수정 2021.04.18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커뮤니티서 소비자들 성토 잇따라

 

▲ 남양유업이 자사 발효유 제품 '불가리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다는 주장을 내놓자 실제 효과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지난 14일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판매 중인 남양유업 불가리스.

남양유업이 지난 13일 자사 발효유 제품 '불가리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에 효과가 있다고 발표한 이후 소비자들의 불매 운동이 있따르는 등 강한 역풍을 맞고 있다.

실험 결과를 과장했다는 비판을 받는 가운데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고발까지 이어지면서 남양유업은 결국 "소비자의 오해를 불러일으켰다"고 사과했지만, 남양유업 제품 불매를 선언하는 소비자가 잇따르고 있다.

1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 온라인 커뮤니티 한 소비자는 "처음 기사를 보고 (불가리스를) 당장 사러 가야 하나 했는데, 실험 대상이 개랑 원숭이고 발표자는 남양유업 임원이란다. 몇 년 만에 남양유업 제품을 먹어야 하나 고민했었는데 앞으로도 쭉 불매한다"고 적었다.

다른 소비자들 역시 "믿고 거르는 남양유업", "애초에 식품으로 바이러스를 막는다는 게 웃긴 것 같다", "남양유업이니까 가능한 일이라 생각한다. 역시나 불매할 일들만 만들고 있다"고 성토했다.

일부 누리꾼은 코로나19 백신 대신 불가리스를 접종하는 합성 이미지를 만들어 공유하며 남양유업의 행태를 꼬집기도 했다.

남양유업은 2013년 이른바 '대리점 갑질 사태'로 촉발된 소비자 불매 운동에 매출이 꾸준히 하락해 국내 우유 업계 2위 자리를 매일유업에 넘겨줬다.

이번에는 무리하게 '코로나 마케팅'을 했다는 비판으로 기업 이미지가 또다시 타격을 받고 있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