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인천시당 "'세월호 7년' 추모 넘어 안전 사회로 나아가야"
정의당 인천시당 "'세월호 7년' 추모 넘어 안전 사회로 나아가야"
  • 김은희
  • 승인 2021.04.15 16:17
  • 수정 2021.04.15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7주기를 앞두고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성역 없는 재조사∙재수사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정의당 인천시당은 15일 논평을 통해 “추모를 넘어 안전한 사회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 정부는 세월호 참사 관련 모든 기록을 공개하고 낱낱이 진실을 밝혀 책임자 처벌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지 7주기를 맞는 지금도 사고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이뤄지지 않았다. 정권도 국회도 바뀌었지만 아직도 세월호가 왜 침몰했는지, 왜 아무도 적극 구조되지 않아 소중한 생명 304명을 잃어야 했는지 알지 못한다”며 “(여기에) 최근 잇따른 무혐의, 불기소, 무죄 판결 소식은 분노를 넘어 허탈감마저 들게 한다. 누구에게도 책임을 지울 수 없다는 수사결과와 판결, 그렇다면 304명의 억울한 죽음은 누구의 책임이란 말이냐“고 강조했다.

이어 시당은 “앞으로 ‘세월호 이후의 한국 사회는 세월호 이전과 달라야 한다’는 다짐을 지키고 안전한 사회로 나아가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세월호 영령들과 희생하신 모든 분의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