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당권주자 이재명에 눈도장
민주당 당권주자 이재명에 눈도장
  • 김재학
  • 승인 2021.04.15 14:19
  • 수정 2021.04.15 14:20
  • 2021.04.15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들이 13일 유력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찾아 당내 문제를 논의했다.

민주당 대표 선거에 나선 우원식·홍영표 의원이 이날 경기도청을 방문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만났다. 이들은 각각 이 지사와 4•7 재보궐선거 참패 이후 당의 진로를 놓고 대화를 나눴다. 이번 만남은 당권 주자들이 경기도의회 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하는 일정 중에 경기도청으로 이 지사를 찾아와 접견하는 형식으로 이뤄졌다.

이 자리에서 우 의원은 "그동안 국민의 민심, 질책을 잘 듣지 못한 게 (재보선 참패의) 원인이 아닌가 싶다"며 "앞으로 남은 1년 동안 국민이 고통스러워하는 삶을 변화시키려는 그런 일을 정말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이 그동안 민주와 평화 두 기둥으로 잘 유지 해왔다"며 "그러나 한편으로는 국민 삶이 매우 어려워지고 코로나19 사태를 거치면서 민심 이반이 생긴 것 같다"고 선거패인을 분석했다.

이에 이 지사는 "당이 새롭게 거듭나는 기회를 삼아야 한다"며 "기본적으로 당이 국민을 두려워해야 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핵심은 국민과 약속을 지키는 것이고, 또 내부 권력 남용이나 부패 요소도 더 엄격해야 할 것 같다"며 "국민의 삶이 현실에서 개선되는 쪽, 실용적인 민생 개혁에 더 신경 써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이어서 방문한 홍영표 의원은 "(4·7 재보선에서) 충격적인 패배를 했다. 후보들과 어떻게 질서 있게 수습해 나갈 것인지, 지킬 것은 무엇인지 냉철하게 평가해야 한다"며 "그런 과정들을 국민과 소통하면서 어떻게 할 것인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이 지사는 "과거 왕이 지배할 때도 백성들 무서워했는데, 국민 주권국가에서 심판도 하는 체제에서 국민을 두려워해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다른 당권 주자인 송영길 의원은 일정상 이유로 부인인 남영신 씨가 대신 이 지사를 만났다.

/김재학 기자 powervoice80@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