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바둑리그 MVP는 신진서? 원성진?...내달 4일 시상식에 우승팀 셀트리온 선수단 등 참여
KB국민은행 바둑리그 MVP는 신진서? 원성진?...내달 4일 시상식에 우승팀 셀트리온 선수단 등 참여
  • 이종만
  • 승인 2021.04.14 11:03
  • 수정 2021.04.14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원성진(왼족), 신진서 9단

 

2020-2021 KB국민은행 바둑리그 MVP는 누구일까?

최근 셀트리온이 우승하며 막을 내린 2020-2021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시상식이 5월 4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다.

시상식에는 우승팀 셀트리온 선수단을 비롯해 준우승한 한국물가정보, 3위 포스코케미칼, 4위 수려한합천 선수단과 퓨처스리그 우승, 준우승을 차지한 킥스(Kixx)와 한국물가정보 퓨처스리그 선수 등이 참석한다. 한국기원은 방역수칙을 준수하고자 참석 인원을 99명으로 제한했다.

팀 시상식과 함께 열리는 개인상 부문 다승상과 신인상 수상자가 이미 확정된 가운데 MVP의 향방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MVP 후보는 셀트리온의 통합우승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1지명 신진서 9단과 2지명 원성진 9단이다.

신진서 9단은 정규리그 12승 2패, 포스트시즌 2승 1패 등 14승 3패, 승률 80%를 기록했다.

또 한명의 후보인 원성진 9단은 정규리그 14승, 포스트시즌 3승 등 17전 전승 신화를 쓴 바 있다.

온라인 및 기자단 투표 각각 50%씩을 합산해 선정되는 MVP에게는 10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바둑팬이라면 누구나 한 표의 권리가 주어지는 온라인 투표는 18일까지 한국기원 홈페이지(www.baduk.or.kr)에서 가능하다.

정규리그 성적에 의해 결정되는 다승상은 정규리그 14승을 한 원성진 9단이 차지하며 500만원의 상금을 거머쥐었다.

바둑리그 1년차 선수 중 승률 30% 이상, 6국 이상 대국한 선수에게 주어지는 신인상은 킥스 소속 백현우 3단의 몫이 됐다. 신인상도 MVP와 마찬가지로 매년 투표로 결정했지만 이번 시즌에는 기준에 부합하는 후보자가 단일 후보여서 백현우 3단이 단 한 번 뿐인 신인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달 28일 막을 내린 2020-2021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셀트리온(감독 백대현)이 한국물가정보(감독 한종진)에 3-0으로 승리하며 시리즈 전적 2승 1패로 창단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3위는 포스코케미칼(감독 이상훈), 4위는 수려한합천(감독 고근태)이 올랐다.

총규모 34억원(KB바둑리그 31억, KB퓨처스리그 3억)인 2020-2021 KB국민은행 바둑리그의 우승상금은 2억원이며 준우승은 1억원, 3위 6000만원, 4위 3000만원이다. KB퓨처스리그의 우승상금은 3000만원, 준우승은 1500만원이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사진제공=한국기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