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3주 연장 소식…소상공인 깊은 한숨만
거리두기 3주 연장 소식…소상공인 깊은 한숨만
  • 이아진
  • 승인 2021.04.13 19:43
  • 수정 2021.04.13 19:43
  • 2021.04.14 인천판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제한으로 겪는 생계 곤란부터
방역비 부담·인원 규제 등 하소연
▲ 13일 인천시청 앞에서 유흥음식업 인천지회 회원들이 집합금지 해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상훈 기자 photohecho@incheonilbo.com

 

“끝이 보이지 않는 터널을 걷는 기분이에요.”

13일 낮 12시 인천 부평구 중심가인 문화의 거리. 썰렁한 길거리에 비어있는 점포들이 눈에 띄었다. 점포엔 '임대문의'라고 쓰인 종이가 펄럭였다. '코로나19 종식 후 문을 열겠다'는 안내문을 붙인 점포들도 있었다. 코인노래방을 운영하는 장모(67)씨는 깊은 한숨을 내쉬며 “다들 일찍 문을 안 여는데 우리는 한 손님이라도 받아서 생계를 유지하려고 이렇게 나와있다“며 “언제까지 이 상황이 지속할지 모르니 그저 답답하기만 하다. 정부에서 지원해주는 건 없는데 문제가 터지면 항상 노래방부터 영업을 제한하니 너무 힘들다”고 털어놨다.

코로나19 확산이 수그러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 지역은 지난 2월15일부터 두 달 가까이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가 유지되고 있다. 또 최근 방역당국은 현행 사회적거리두기를 내달 2일까지 3주간 연장하면서 지역 소상공인들은 시름에 빠졌다.

소상공인들은 코로나19 장기화를 버틸 수 있도록 방역물품 지원, 인원규제 완화 등의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서구에서 발레교습소를 운영하는 최모(56)씨는 “업체를 불러서 방역하는데 한번 할 때마다 8만원이 들어간다”며 “이 비용을 꾸준히 부담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 최소한의 방역이라도 지원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중구 차아니타운에서 중국집을 운영하는 이모(65)씨는 “시간이 흐를수록 상황은 더 어려워지고 있다“며 “우리 같은 경우엔 인원규제가 완화되지 않으면 매출이 나오지 않는다. 경제가 살아나기 위해선 가족 외식이나 회식 등이 이뤄져야 하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12일부터 영업을 하지 못하는 유흥업소들은 다른 업종들처럼 공평하게 운영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호소했다.

100㎡ 미만 규모의 유흥주점을 운영하는 박모(60)씨는 “유흥업을 한다고 해서 다른 업종과 동일하게 영업을 못 한다는 게 서글프다”며 “방역수칙도 잘 따랐는데 최소한의 생계는 유지될 수 있도록 해줘야 하는 건 아닌가 싶다”고 말하며 울먹였다.

인천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많은 분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을 알고 있다”며 “방역수칙과 관련해 불편사항이 있으면 방역 당국에 건의해 개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아진 기자·박서희 인턴기자 atoz@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