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당 제 갈 길 분주'총선 체제-창당 준비'
미래당 제 갈 길 분주'총선 체제-창당 준비'
  • 김신호
  • 승인 2019.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권파 최고위 "어게인 2016"
변혁 "주내 창당추진위 매듭"
6개월 내홍 끝 '각자도생' 양상
바른미래당이 당권파와 비당권파로 나뉘어 내홍을 겪던 끝에 '각자도생' 양상을 보이고 있다.

손학규 당 대표는 지난 4일 김관영 최고위원을 지명했다. 최고위원회를 정상화한 당권파는 인재 영입에 나서며 총선 체제에 돌입하는 모양새다.

반면 비당권파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은 연이어 회동을 가지고 조만간 신당 창당추진위위원회 구성을 마무리 짓겠다는 계획이다.

손학규 대표는 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부 의원들이 탈당해서 신당 창당하겠다, 이번 주에 신당 창당추진위원회를 구성하겠다는 보도가 있지만, 바른미래당은 제3지대를 확대해 총선에서 승리하고 한국의 정치구조를 바꿔나가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지난 4일 김관영 전 원내대표를 지명직 최고위원에 임명한 데 이어 이날은 강신업 변호사를 영입해 공석이었던 당 대변인으로 선임했다.

김관영 최고위원은 "제가 2선에 물러나 있는 것이 당의 화합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판단했지만, 지난 6개월간 바른미래당은 하나 되는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며 "창당 초심으로 돌아가 당 혼선을 하루빨리 매듭짓고 '어게인 2016' 총선체제로 신속하게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최고위에 참석하지 않았던 주승용 최고위원도 "오랜만에 최고위에 참석했는데, 당이 위기일수록 더욱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며 당의 일신 의지에 힘을 보탰다.

이에 반해 변혁은 이날과 7일 잇따라 모임을 갖고 본격적으로 신당 창당 논의에 돌입하며 제 갈 길을 가는 모습이다.

변혁을 이끄는 유승민 의원은 지난 4일 변혁 비상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가능하면 이번 주에 결론을 내리는 것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주 원외 지역위원장님들 대다수가 얘기했던 신당추진위에 더해 앞으로 정치적인 선택에 관한 이야기는 조금만 (논의를) 더 해서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비공개로, 7일 회의는 공개로 각각 열리며, 이 자리에서 신당추진위원회와 관련된 구체화한 구상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김신호 기자 kimsh58@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