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품자선경매 '부평옥션 화이트세일'
미술품자선경매 '부평옥션 화이트세일'
  • 여승철
  • 승인 2019.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부평아트센터 갤러리꽃누리
▲ '부평옥션 화이트세일'에 참여하는 최정숙 작가의 '섬섬섬'. /사진제공=부평구문화재단


인천 부평구문화재단은 예술로 나눔을 실천하고 지역 미술을 활성화하는 미술품자선경매 '부평옥션 화이트세일'을 오는 14일 오후 7시 부평아트센터 갤러리꽃누리에서 개최한다.


올해로 6회째를 맞는 '부평옥션 화이트세일'은 예술을 통한 나눔이라는 새로운 형태의 기부 문화 실현으로 특별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내는 기획전시 프로그램이다.

부평옥션 화이트세일은 오랜 시간 지역에서 활동해온 중진작가들, 부평영아티스트 공모전을 통해 소개된 전도유망한 신진작가들, 국내 미술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현대미술 작가들이 참여하여 회화, 사진, 조각, 도예, 일러스트 등 다채로운 장르의 크고 작은 작품을 선보인다. 특히 미술품경매라는 시장 미술에 대한 어려움과 부담감을 줄여 누구나 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아트프린트(Artprint) 파트를 마련하여 후원기업인 콜라스트의 유니크 에디션으로 21점이 출품된다. 고전의 명화(Masterpiece)를 현대작가의 스타일(Signature)로 재해석하여 새로운 작품으로 탄생된 원작의 정식에디션으로, 원작자의 의도가 세밀한 부분에 잘 반영돼 원작의 감동에 버금가는 아트프린트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출품된 작품들의 가격은 미술품 자선경매라는 행사의 취지에 맞게 전시가격, 시장가격보다 낮은 금액으로 출품됐다. 경매 후 최종 낙찰금액 절반은 낙찰자 이름으로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된다. 참여하는 작가와 응찰자 모두가 귀한 뜻을 모아 진행되는 경매행사로 의미와 가치가 더욱 특별하다.

이에 앞서 7일부터 13일까지는 프리뷰 기간으로 출품된 작품들을 만나보고 서면으로 사전 응찰에 참여 가능하며, 14일 오후 7시 경매당일에는 전문 경매사와 함께 생생한 경매 현장의 열기를 느끼며 응찰, 참관할 수 있다. 이후 21일까지 경매 후 전시가 진행되며 유찰된 작품에 한하여 애프터 세일에 참여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부평구문화재단 홈페이지(www.bpcf.or.kr)에서 확인하면 된다. 032-500-2000

/여승철 기자 yeopo99@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