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구 '다목적체육관' 조사 '구멍'
부평구 '다목적체육관' 조사 '구멍'
  • 임태환
  • 승인 2019.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청장·시설관리공단 이사장 조사 대상 빠져…비판 목소리
인천 부평구가 불법계약 논란으로 시끄러운 '다목적실내체육관'의 사실관계를 파악하고자 진행하는 자체 조사가 보여주기식에 머문다는 지적이다.

강도 높은 조사를 진행하겠다던 구가 정작 이해 당사자 가운데 차준택 부평구청장과 박한섭 부평시설관리공단 이사장을 조사 대상에서 제외한 탓이다.

구는 지난달 4일부터 공단과 구 담당 부서를 상대로 그간 이뤄진 다목적체육관의 수의계약이 정당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구와 공단이 지난 2016년부터 지금까지 계약 조건에도 없는 근거를 들면서까지 부평구체육회와 계약을 맺은 것이 지난 9월 처음 확인됐기 때문이다. <인천일보 9월4일자 19면>

이에 구는 당시 계약을 추진한 공무원을 상대로 진술서를 받아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여기에 최근 행정안전부에 수의계약에 대한 법률자문 등도 질의했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총력을 다해 논란을 잠재우겠다는 구의 조사가 허술하다는 지적을 받는다는데 있다.

실제 구체육회 대표이기도 한 차 구청장은 지난해 관련 계약서에 도장을 찍었지만 구 감사관은 별다른 조사를 요청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상황이 이렇자 구 집행부의 '셀프 조사'가 결국 내 식구 감싸주기로 전락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자유한국당 이익성 부평구의원은 "구가 내놓는 결과를 지켜보고자 조사 특별위원회 구성을 미뤘지만, 이 같은 행보는 실망스럽다"며 "사업 결정권자에 대한 조사가 이뤄져야만 진실을 파헤칠 수 있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구 관계자는 "부당한 지시가 없었다는 전제 하에 실무자 위주로 조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태환 기자 imsens@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