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국내 첫 해외사업관리 전문가 육성
포스코건설, 국내 첫 해외사업관리 전문가 육성
  • 김칭우
  • 승인 2019.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포스코건설이 국내 건설사 처음으로 해외사업관리 전문가를 육성하는 '커머셜(Commercial) 전문가 양성 교육과정'을 신설해 운영한다.포스코건설은 12월20일까지 시행되는 이번 교육과정을 시작으로 매년 60명의 커머셜 전문가를 양성할 계획이다. /사진제공=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이 국내 건설사 처음으로 해외사업관리 전문가를 육성하는 '커머셜(Commercial) 전문가 양성 교육과정'을 신설해 운영한다.

커머셜 전문가는 '발주처, 시공사와의 계약 의무와 권리'에 관한 분야에 충분한 지식과 경험을 보유한 해외건설 전문가로, 수주에서부터 최종 준공 정산에 이르기까지 변동성과 위험성이 큰 해외사업에서는 꼭 필요한 인력이다.

그러나, 국내에서는 커머셜 전문인력을 육성하는 체계적이고 전문화된 교육 프로그램이 없어 이에 포스코건설이 이번에 국내 건설사로는 처음으로 원가·공정·계약 등 모든 분야를 종합적으로 학습할 수 있는 사내 교육프로그램을 도입하게 됐다.

포스코건설의 '커머셜 전문가 양성 교육과정'은 원가관리, 공정관리, 해외건설계약, 국제법, 클레임 등 공사 전반에 걸친 이론과 실습 과정을 통해 직무역량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구성돼 있다. 지난 28일부터 시작한 1기 과정에는 건축, 인프라, 플랜트 등에서 34명이 입과했다.

교육생으로 선발된 플랜트사업본부 손성곤 차장은 "해외 선진 발주처들은 사업관리 전문회사를 통해 공사계약, 시공사의 클레임 등을 체계적으로 대응해 나가고 있는 상황"이라며, "교육을 마치면 영업 단계부터 입찰, 견적, 사업수행에 이르기까지 해외사업 수행에 필요한 사항을 실무에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포스코건설은 12월20일까지 시행되는 이번 교육과정을 시작으로 매년 60명의 커머셜 전문가를 양성할 계획이다.

/김칭우 기자 ching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