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송도 대학캠퍼스 조성 지원 선명한가
[사설] 송도 대학캠퍼스 조성 지원 선명한가
  • 인천일보
  • 승인 2019.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대의 국립대학법인 전환에 따른 대학지원 사안들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아 갈등을 겪었던 그동안의 과정이 새 국면을 맞을 전망이다. 인천시는 다음달 6일 열리는 제258회 인천시의회 제2차 정례회에 인천대 지원 관련 재협약 추진계획안을 부의할 방침이다. 이렇게 되면 인천대는 대학 운영비와 차입금을 정상적으로 지원받을 기회를 다시 한 번 갖게 되고 대학 운영 재정에 어느 정도 숨통이 트일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2013년 체결한 지원 협약 중 송도 11공구 부지 33만㎡(10만평)를 조성 원가로 지원하기로 했던 부지가 70% 줄어든 9만9000㎡로 축소되는 등에 따라 대학 구성원들의 반발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인천대 대학발전협의회는 이 문제를 이번 주 중 구성원(교수, 조교, 직원, 총동창회, 총학생회)과 협의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수익용 가능 토지를 반납하고 R&D 지정 용도의 부지 활용은 대학의 막대한 재정을 다시 투입해야 한다는 점에서 부담일 것이다.

인천대 뿐만 아니더라도 인하대도 송도캠퍼스 조성 부지와 관련 구성원들은 불공평을 지적해 왔다. 송도국제도시에 캠퍼스를 조성하거나 들어선 인천대, 인하대, 연세대 등 세 대학의 경우에서 연세대에 대한 특혜와 불공정 시비가 계속되고 있는 실정이기 때문이다. 연세대의 경우, 송도 세브란스병원 용지가 조성원가의 1/3수준에도 못 미치는 헐값에 제공받았고, 최근 수익용 토지 비율이 높아져 막대한 개발 이익이 예상된다는 지적이다. 인천시의 균형적인 잣대가 필요한 부분이다.
또 지난 5월 출범한 '인천-연세대 국제캠퍼스 발전자문위원회' 위원장에 유필우 전 인천사랑운동시민협의회 회장이 추대됐다. 이를 두고 인천 지역사회가 연세대로 기울어진 운동장 신드롬에 몰입된 분위기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인천시는 인천대와 인하대의 조성 부지 개발 지원에도 면밀하고 공평한 잣대를 세우고, 대학도 적극적인 인재육영 플랜을 제시해야 한다. 특히 재원이 미흡한 국립대학법인 인천대에 대한 안정적인 대학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 각 대학의 인재육영 성과가 나타나 인천 발전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인천시의 선명한 지원이 필요하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