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료원 청사진, 다시 원점으로?
제2의료원 청사진, 다시 원점으로?
  • 이주영
  • 승인 2019.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11월말 연구용역 결과 앞두고 "설치목적 아닌 필요성 판단 위한 것" 선그어

공공의료 사각지대인 인천에 제2의료원 신설 여부가 최대 지역 현안으로 떠오른 가운데 연수구 적십자병원 사용 문제를 비롯해 지역별 제2의료원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아직 제2의료원 설치를 결정하지 못한 인천시는 3년 이후에나 제2의료원에 대해 본격적인 논의를 시작하겠다는 입장이다.

인천시는 제2의료원 설치 연구용역이 11월 말에 끝날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시는 지난 4월부터 8000만원을 들여 '제2의료원 건립 타당성 연구 조사용역'을 진행 중으로 지난달 '인천 2030 미래이음 복지·가족·교육 분야 발표회' 때 제2의료원 설립 계획을 제시했다.

시는 올해 중 건립타당성 용역을 마친 후 내년부터 보건복지부와 설치 관련 협의를 벌이고, 기획재정부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한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하지만 시 관련부서는 이번 제2의료원 연구용역과 관련해 '제2의료원 설치'가 목적이 아닌 '현 인천의료원 기능 변화'를 중점으로 '제2의료원 필요성 유무'를 따지는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

재정난으로 응급실 기능을 폐쇄하고 진료과목도 대폭 축소해 종합병원에서 일반병원으로 강등된 적십자병원의 제2의료원 기능 변화 여부에 대해서도 말을 아꼈다.

일각에서는 제2의료원 신설 비용이 약 3000억원 필요하지만, 적십자병원의 경우 약 1000억원 미만이면 제2의료원 설치가 가능할 것으로 제시했다.

적십자병원을 제2의료원으로 하고, 동구의 인천의료원을 재활전문병원과 노인요양시설을 갖춘 기능으로 변화를 위한 구상이었다.

이에 시는 지난해 말부터 연초까지 적십자병원과 협의를 벌였지만, 부지 매입비를 놓고 병원과 입장차로 협상이 결렬됐다.

적십자 병원 관계자는 "부지 매입비를 놓고 시와 의견차가 크다"라며 "병원 종사자들도 제2의료원 변화에 대해서는 부정적이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박찬대(민, 연수 갑) 의원 측은 "적십자병원의 제2의료원 변화는 시로서는 제2의료원 신설에 따른 수천억 원의 부담을 덜고, 정부의 국비 지원 기회를 갖는 등 긍정적 효과가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시 관계자는 "적십자병원 뿐 아니라 인천의 여러 곳에서 제2의료원 설치를 요구하고 있다"며 "시 내부에서는 제2의료원 설치 지역에 어느 정도는 입장이 정리됐지만 아직 용역 결과가 나오지 않은 만큼 2022년 이후에나 설치 여부를 결정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