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인천시가 '문화 불모지' 오명을 벗으려면
[사설] 인천시가 '문화 불모지' 오명을 벗으려면
  • 인천일보
  • 승인 2019.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의 문화예산이 전국 최하위에 머물고 있다고 한다. '문화 불모지'란 오명에서 벗어나기 어려운 이유 중 하나로 꼽힌다. 지난 18일 인천시의회 본회의 시정 질문에서 열악한 인천의 문화예산 현실이 거론됐다. 시가 과연 문화예술을 지원하고 육성할 의지를 보이고 있는지 따져 물었다. 시정 질문에선 인천의 문화예산 비중이 1.15%에 그쳐 전국 17개 시·도 중 16위에 그친다는 비판을 받았다. 아울러 문화재 사업 등을 제외한 순수 문화예술 예산 비중은 전국 평균 46.5%보다 훨씬 낮은 28.4%로 전국 꼴찌를 기록했다. 시 인구 10만명당 공연예술 횟수도 총 85회에 불과하다. 서울 642회, 부산 230회, 대구 297회에 비해 크게 뒤쳐진다.
이처럼 인천의 문화예술 수준이 다른 곳보다 뒤떨어진다는 얘기는 진작부터 나왔다. 여기엔 시민들이 문화예술을 향유하려고 상대적으로 잘 구비된 서울로 가기 때문이란 분석이 설득력을 얻었다. 그만큼 인천의 문화예술 정도가 낮아 가까운 서울로 몰리다 보니 악순환을 되풀이한다는 지적이었다. 그렇다고 시가 문화예술 지원·육성에 힘을 쏟지 않은 게 아니다. 문화예술회관 건립, 문화재단 출범, 아트센터 인천 개관 등을 통해 지역 문화예술을 한단계 높이려고 애를 써왔다. 앞으로도 곳곳에 시민들이 문화예술을 누릴 만한 시설을 열어 열악한 상황을 반전시킨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다.

하나 문화예술 정책은 그런 굵직한 '하드웨어'에서만 나오는 게 아니다. 소소한 문화예술 현장을 꼼꼼히 살펴 키우거나 문화예술가를 경제적으로 돕는 일 등도 필요하다. 요즘은 각종 공연이 거창하거나 화려하지 않아도, 꽤 의미를 둘 만한 작은 행사가 많이 열린다. 이제 시민들은 '작아도 확실한 행복'을 찾아 이런 문화예술을 누리고 싶어한다. 시민들은 딱히 커다란 행사라고 해서 무조건 가서 보고자 하지 않는다. 그래도 시의 문화예산이 투자우선순위에서 밀려나는 일은 따져봐야 한다. 그것도 전국 꼴찌라는 수준은 참으로 민망하다. 예산 부족을 이유로 시민들이 제대로 문화적 권리를 향유하지 못한다면, 문화 불모지란 오명을 씻을 수 없다. 시는 도시 정체성과 이미지를 잘 나타내는 지역 문화예술 수준을 한층 더 끌어올리는 일에 매진해야 한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