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철 감독 건강 '적신호'
유상철 감독 건강 '적신호'
  • 이종만
  • 승인 2019.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이후 황달 증세로 병원 입원 … 정밀검사 예정
구단 대표 "쾌유 기원 … 추측성 보도 자제를" 당부
유상철 인천유나이티드 감독이 황달 증세로 병원에 입원해 정밀검사를 앞두고 있다.

유 감독은 19일 성남과의 원정경기 뒤 불편함을 호소하면서 인천의 한 병원으로 가 기본적인 진찰을 받은 뒤 입원했다.

온라인에서 유 감독의 증세와 관련, 여러가지 추측성 의견이 난무하자 전달수 인천 구단 대표는 20일 '팬 여러분께 드리는 글'을 통해 "유상철 감독의 건강이 악화된 것은 사실이다. 황달 증세를 보임에 따라 성남전이 끝난 후 병원에 입원했으며, 현재 정밀 검사를 앞둔 상태"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저는 구단의 대표이사로서 유상철 감독이 이번 시즌을 건강하게 마무리 하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있다. 팬 여러분도 저와 함께 감독님의 쾌유를 간절히 기도해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린다. 구단은 이후 발생하는 모든 소식을 가감 없이 사랑하는 팬 여러분과 미디어에 공유할 것을 약속드린다. 부디 그릇된 소문과 추측성 보도 등으로 유 감독님을 비롯한 주변 사람들을 힘들게 하는 것을 자제해 달라"고 호소했다.

구단은 조만간 유 감독의 조직검사 결과가 나오면 공식적인 입장을 다시 한 번 밝힐 예정이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