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체감경기 10년만에 '최하위'
기업 체감경기 10년만에 '최하위'
  • 곽안나
  • 승인 2019.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의, 4분기 전망 BSI 62 기록
대내외적 불확실성 심리 반영
인천지역 기업들의 체감경기 지수가 10년 만에 최하위를 기록했다.

20일 인천상공회의소가 최근 인천지역 소재 제조업체 140여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4사분기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조사' 결과에 따르면, 4분기 전망 BSI는 62를 기록했다.

이는 인천상의가 2009년 2사분기 조사한 전망 BSI 63을 기록한 이후 10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전망 BSI는 기준치 100에 미치지 못해 지난 분기 대비 4사분기 경기 호전을 기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응답업체 10곳 중 7곳에 해당하는 70.4%가 올해 영업이익(실적)이 목표치에 미달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내수시장 둔화, 최저임금·주 52시간 등 고용환경 변화, 미·중 무역분쟁 보호무역주의 등 대내외적 불확실성이 기업인들 심리에 반영된 것으로 분석됐다.

4분기 경기를 주요 업종별로 전망해보면 'IT·가전'(BSI 69), '자동차·부품'(BSI 43), '기계'(BSI 44), '철강'(BSI 86), '화장품'(BSI 71), 기타(BSI 63)로 대부분의 업종이 기준치 100에 미치지 못했다. 부문별 4분기 경기는 '체감경기'(BSI 62), '내수 매출'(BSI 67), '수출 매출'(BSI 83), '내수 영업이익'(BSI 63), '수출 영업이익'(BSI 75), '자금조달여건'(BSI 74) 전 부문에서 기준치 100에 미치지 못해 경기회복에 대한 부정적인 전망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업체의 46.8%가 2019년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정부전망치(2.4~2.5%) 이하'일 것으로 전망했다.

경제성장률이 '2% 이하'라고 전망한 업체는 37.4%였으며, '정부전망치 수준'일 것이라고 답한 업체(7.8%), '정부전망치 상회'(0.7%), '작년 성장률 수준 이상'(0.7%) 순으로 집계됐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