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정비단지 유치 서둘러야"
"항공정비단지 유치 서둘러야"
  • 김기성
  • 승인 2019.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비부실로 결항·지연 증가 5년간 각 10% 이상 씩 늘어 경제활성화·청년실업 해소"
▲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인천공항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는 윤관석 의원. /사진제공=인천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항공기 정비부실로 인한 지연·결항률 증가 해소를 위해 인천공항에 항공정비단지(MRO) 유치를 서둘러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윤관석 의원(더불어민주당·남동을)에 따르면 지난 18일 인천공항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최근 5년간 인천공항에서 정비로 인한 결항·지연은 각각 10.7%, 13.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5년의 경우 전년 대비 정비로 인한 결항은 15.2% 증가, 2018년은 27.8% 증가, 정비를 이유로 지연편 증가율은 2015년 5.1%였으나 2018년은 17.0%로 급증했다.

이날 윤관석 의원은 '최근 5년간 인천공항 결항·지연 현황' 자료를 근거로 지연·결항 해소를 위해 조속한 MRO 추진을 촉구했다.

윤 의원은 "항공기 정비부실로 인한 지연·결항률 증가는 인천공항 경쟁력 저하로 직결된다"며 "결항·지연 피해를 고스란히 이용객들이 받는 만큼 국민안전과 편의를 위해 인천공항 MRO를 서둘러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천공항은 항공·해상이 연결된 다중복합 물류중심으로 MRO사업 추진에 필요한 부품 조달·운송 등 유리한 입지 조건을 갖춘 만큼 인천과 국가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정부가 나설 것을 주문했다.

중국은 자국 항공수요 증가로 MRO 시설의 수요가 포화 상태고, 일본의 경우 자국기 위주로 정비를 수행하기 때문에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급증하는 항공정비 수요에 대응할 수 있다는 설명도 내놨다.

윤 의원은 "인천공항의 연간 6000만명 이상의 여객이 이용하고, 하루 평균 1100편의 항공기가 운항하는 대형 허브공항으로 충분한 신규 항공정비 수요 및 물량 확보가 가능하다"며 "인천공항공사가 중심이 되어 MRO단지를 적극 유치하면 청년실업 해소는 물론이고 인천경제 활성화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며 인천공항공사의 적극적 역할을 주문했다.

/김기성 기자 audis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