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땅 밟는 역도 꿈나무, 아시아 들어올릴까
평양땅 밟는 역도 꿈나무, 아시아 들어올릴까
  • 이종만
  • 승인 2019.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스·주니어선수권 출전명단 확정
20일 北 청운가전용경기장서 결전
'체전 3관왕' 인천체고 장혜준 도전장
'포스트 장미란' 이선미·박혜정 눈길
인천 역도의 꿈나무인 장혜준(인천체고·남자 109㎏급), 박다연(인천미래생활고·여자 71㎏급), 황수아(검단고·여자 55㎏급) 등이 평양에서 열리는 2019 아시아유스·주니어역도선수권대회에 출전한다.

대한역도연맹은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한국 역도 주니어·유소년 대표 38명(주니어 18명, 유스 20명)의 명단을 17일 공개했다.

이들은 최성용 대한역도연맹회장과 이진현 선수단 총괄 단장 등과 함께 18일 중국 베이징으로 떠나 같은 날 평양으로 들어간다.

2019 아시아유스·주니어역도선수권대회는 20일 북한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 내에 있는 청운가역도전용경기장에서 열린다.

북한에서 국제역도연맹(IWF) 공인 대회가 열리는 건 이번이 두 번째다. 2013년도 아시안컵-아시아클럽역도선수권대회가 평양에서 열렸다. 당시 사상 최초로 평양에서 우리나라 국기 게양 및 국가가 연주되기도 했다.

역도연맹은 이번 대회에 한국 역도의 장래를 짊어질 최우수 유망 우수선수들이 모두 참가, 남·북 스포츠 교류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앞으로 제1회 동아시아역도선수권대회(2020년 2월)와 2020FISU세계대학역도선수권대회(10월 전남 강진)를 개최할 예정인 데, 이 때 북한 대표선수단 참가를 적극 독려한다는 방침이다.

한국 역도는 6년 만에 평양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서도 우승자 배출을 기대한다.

장혜준은 2015~2018년 청소년대표를 지냈고, 최근 막을 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에서 3관왕에 오르는 등 지속적인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포스트 장미란'으로 평가받는 이선미(19·강원도청)와 박혜정(16·선부중)도 우승권에 근접했다는 평가다.

여자 주니어부 최중량급(87㎏ 이상) 이선미는 2018, 2019 세계주니어역도선수권 2연패를 달성한 세계적인 유망주다.

그는 2018 아시아주니어대회 디펜딩챔피언으로서, 이번에 평양에서 대회 2연패를 노린다.

박혜정은 유스부 여자 최중량급(87㎏ 이상) 우승에 도전한다. 올해 7월 2019 전국시도학생역도경기대회 여자 중등부 +81㎏급 경기에서 인상 111㎏, 용상 148㎏, 합계 259㎏을 들어올리며 5월 27일 자신이 세웠던 한국 여자 중학생 합계 기록 255㎏를 경신하는 등 기량이 날로 좋아지고 있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