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병 차단방역을 위해 도내 거점소독 확대운영
돼지열병 차단방역을 위해 도내 거점소독 확대운영
  • 김은섭
  • 승인 2019.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 방역을 위해 도내 거점소독시설을 19개 시·군 39개소로 확대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확대운영 조치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전파 위험도가 높은 축산관계 차량에 대한 방역수준을 한층 더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도내를 운행하는 돼지관련 축산차량은 해당 시설을 반드시 경유해야 한다.


 특히 최근에는 경기지역 전체가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점관리지역에 지정, 김포·파주·연천 등에서 돼지 수매가 진행되는 등 강력한 방역조치가 취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현재 도내 주요 도로에는 총 19개 시·군 39개소의 '거점소독시설'을 24시간 운영 중이다.


 구체적으로 김포·동두천·가평·남양주·용인·광주·시흥·안산에 각 1개소, 연천·고양·화성·양평·평택에 각 2개소, 파주·양주·안성·이천에 각 3개소, 여주에 4개소, 포천에 5개소가 설치돼 있다.


 도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돼지관련 축산차량은 반드시 인근의 거점소독시설을 경유해 소독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축산농가 자체에서도 주변소독, 외부인 출입통제 등 적극적인 차단방역 조치에 동참해 주시기를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거점소독시설은 기존 소독시설로 세척·소독이 어려운 분뇨나 가축운반차량 등의 소독을 위해 축산차량의 바퀴, 측면에 부착된 유기물을 완전히 제거하고, 소독을 실시하는 시설을 말한다.

 

/의정부=김은섭 기자 kimes@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