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 소병훈 의원, 인천 올 FDI 목표액 최저 수준
[국감현장] 소병훈 의원, 인천 올 FDI 목표액 최저 수준
  • 이주영
  • 승인 2019.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인천의 외국인 직접투자(FDI) 목표에 빨간불이 켜졌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소병훈(민, 경기 광주시갑) 국회의원은 인천시로부터 제출받은 FDI를 분석한 결과 올 8월 기준 외자유치 신고액은 2억330만 달러로 당초 목표액인 9억 달러의 22.6%에 그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15일 밝혔다. 도착액 기준으로는 18.9%(1억7030만 달러)에 불과했다. 

소 의원에 따르면 인천은 지난 2018년 50억4200만 달러의 외국인 직접투자를 유치했다. 이중 인천시가 유치한 투자액은 37억2200만 달러, 경제자유구역청이 13억2천만 달러였다.

하지만 올 8월까지 시가 유치한 FDI 신고액은 전체 2억330만 달러 중 11%에 불과한 2970만 달러이고, 경제자유구역청은 1억7360억 달러이다. 
소 의원은 "글로벌 경기 악화 등 대외 경제 여건 상 외자유치가 쉽진 않겠지만, 외자유치 부진은 수출과 외자유치에 기반을 두고 있는 인천 지역경제에도 크게 영향을 미친다"며 "외국인 투자유치 확대를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지원책을 마련해 줄 것"을 주문했다. 

이에 박남춘 인천시장은 "한국GM과 경제자유구역 세제감면이 사라져 어려운 여건을 맞고 있다"며 "송도는 셀트리온 등이 25억달러 가량의 투자유치를 계획했다"고 말했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